#Bye2016: Reviewing Our Favorite (Beauty) Trends

After reviewing our favorite fashion trends of 2016, it’s only natural to also give you our best of beauty. This long and eventful year, marked by a love of classics and all that is natural, is coming to a close, but that doesn’t mean we have to stop playing with these looks.

Highlighter – The infamous contour is a thing of the past. This year, highlighters were used in a technique called “strobing” to accentuate the angles of your face.

Bold Lipstick – Bold lipstick is timeless, but this time around a bold lip with a bare face was a favorite.

Flushed Cheeks – Sweeping blush from one cheek straight across your nose to the other creates a fresh, youthful, and feminine look.

Translucent Skin – “No makeup” makeup, anyone? Natural, dewy skin is all about applying a light base and skipping the foundation.

Smudged Eyeliner – Hey there, ‘90s! This eyeliner look is a perfect reflection of fall, sultry and moody.

Any trends you would add? Let us know on Instagram @dispurs.mag.

2016년에 가장 멋진 패션 트렌드를 리뷰 했기 때문에 이제는 뷰티 트렌드를 리뷰할 차례이다. 자연스럽고 클래식 한 룩이 사랑을 받았던 긴 한 해가 이제 거의 끝나가지만 2017년에도 이러한 룩을 좋아하지 말라는 법은 없다.

하이라이터:  컨투어 기술은 이제 과거일 뿐이다. 올해에는 하이라이터를 사용하여 얼굴의 각을 강조하는 스트로빙이라는 기술이 많이 사용되었다.

선명한 립스틱: 선명한 립스틱은 세월이 지나도 변함없는 트렌드인데 2016년에 화장을 하지 않은 얼굴에 인기 있게 사용되었다.

발그레한 볼– 블러쉬를 한쪽 볼에서 다른 쪽 볼까지 가로질러 바르는 것이 젊어 보이고 여성으러운 룩을 만들었따.

투명한 피부: “쌩얼” 같은 화장품이다. 자연스럽고 촉촉한 피부는 파운데이션 없이 베이스만으로 피부를 밝고 촉촉하게 한다.

번진 아이라이너- 90년대와 만나보자! 번진 아이라이너는 마치 겨울과 같이 매혹적이고 울적한 분위기를 느끼게 해준다. . 적한 분위기를 느끼게 해준다

다른 좋아하시는 뷰티 트렌드가 있으면 인스타그램에 알려 주세요 @dispurs.mag.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