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ing is simultaneously a rewarding and stressful experience: What do I pack? How many outfits? What about shoes?—The possibilities are endless. Catching up with Natalie of Her Personatalie, we got her to show us the ropes with a few of her favorite travel looks.

Reflecting Seoul’s jump into spring, Natalie wears light layers with she pieces that she can mix and match. Pairing the same shoes with multiple outfits, for instance, or cute, simple tees with different outerwear. Basics make it ridiculously easy to get the most out of your luggage space. Check out how Natalie works her magic in the photos below.

여행은 가치 있는 경험이지만 스트레스가 많은 경험이 될 수도 있다. 자신에게 “어떤 옷을 가져갈까? 몇 개를 가져가야 할까? 신발은?” 이라고 생각하면 가져갈 짐이 끝이 없을 수도 있다. 우리는 Her Personatalie 블로거 내를리와 이야기 했으며 그녀에게 ‘여행 룩’ 몇 개를 보여주었더니 그녀는 우리에게 어떻게 집을 싸면 되는지 가르쳐 주었다.

서울에 봄이 오고 있는 만큼 내를리는 가벼운 옷과 함께 맞출 수 있는 옷을 준비한다고 했다. 예를 들어, 다른 옷에 같은 신발을 신거나 단순한 티셔츠와 함께 아우터 여러가지를 입을 수 있다는 꿀팁을 주었다. 베이직 한 옷으로 여행을하면서 스타일을 활용하자. 아래의 사진에 내를리가 어떻게 옷을 스타일을 하는지 확인해보자.

Advertisements

In the southern realm of downtown Seattle, Washington, the Smith Tower is a must see. At almost 40 stories tall, the century-old skyscraper is famous for its observatory floor, providing visitors a gorgeous view of the coastline. The observatory, originally the “Chinese room”, hosts a café and bar with historic elements; it transports you to a speakeasy of the Prohibition era, complete with era-appropriate food and drinks. The Smith Tower is perfect for relaxing, enjoying the view, and meeting friends, new and old.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시내의 남쪽에 위치한 스미스 타워는 반드시 가봐야 할 곳 중 하나이다. 40미터의 높이로 지어진지 100년이 넘은 이 고층 건물은 바닷가 뷰를 가지고 있어 전망대로 잘 알려져있다. “더 중국인 룸” 이라 불렸던 전망대에는 역사적인 바와 카페가 있으며 금주법 시절 음식과 음료까지 판매했던 주류밀매점 같은 장소로 방문객을 데려간다. 스미스 타워는 쉬면서 경치를 즐겁게 구경하고 새 친구, 그리고 오래된 친구와 만날 수 있는 완벽한 장소이다.

Tower Smith
20161229-SAM_9727 20161229-SAM_972920161229-SAM_973320161229-SAM_973520161229-SAM_974320161229-SAM_974420161229-SAM_975520161229-SAM_975820161229-SAM_9774

Washington, D.C., the heart of the United States. Within it lie the complexities of government, politics, and history.  A place to discover and learn about any topic you choose, the Smithsonian actually encompasses 19 different museums and even the National Zoo. However, tourists (or local residents) especially need to make a visit to the Smithsonian Museum of Natural History, which is free to the public and holds 126 million artifacts—The delicate building blocks of the world’s ecosystem. Everything—a live insect zoo, an aquarium, mummies, gems and minerals, and even the Hope Diamond—are all at your disposal. Soak yourself in knowledge and thoroughly learn about the world around you.
워싱턴 D.C.는 미국의 심장으로, 정부, 정치, 역사의 중심지이다.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은 동물원을 포함한 19개의 박물관으로 구성되어 수 있으며 이 19개의 박물관에서 방문자들은 다양한 점을 배울 수 있다.하지만 스미소니언 박물관 중 반드시 방문해야 할 곳은 자연사 박물관이다. 자연사 박물관에는 1억 2천 6백만 개 이상의 전 세계의 환경을 보여주는 전시물이 전시되어 있다. 예를 들어, 호프 다이아몬드 까지 살아 있는 곤총, 수족관, 미라, 보석과 수풀길을 다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자연사 박물관을 방문하여 자신이 살고 있는 세상에 대해 배워보도록 하자.

20161217-SAM_9298 20161217-SAM_9300
20161217-SAM_9301 20161217-SAM_930220161217-SAM_930720161217-SAM_9317
20161217-SAM_931920161217-SAM_932020161217-SAM_932520161217-SAM_933720161217-SAM_934120161217-SAM_939020161217-SAM_939420161217-SAM_9397

A pure display of nature’s prowess, the islands of volcanic soil make up the U.S. state of Hawaii. Among the eight main islands, O’ahu is the one to see.With abundant forests, surrounded by crystal clear waters, it’s easy to get lost in your thoughts as you connect with nature. The white, sandy beaches and waterfalls offer a place for deep feelings and romance, wrapped in luxury in the area’s top resorts.

You can immerse yourself not only in nature, but also in the depths of history at Iolani Palace, Byodo-in Temple, or Pearl Harbor.

Jaw-dropping views makes the third-largest island the backdrop for all your photos.

자연의 힘을 전시 하는 미국 하와이 주는 화산토로 만들며 하와이 섬 중에 오아후는 가장 아름다운 섬이다.

수정같이 맑은 물로 둘러싸인 무성한 숲이 있기 때문에 사색에 잠기면서 자연과 연결시키는 게 쉽다. 하얀 샌디 해변과 폭포에 로맨틱한 분위기이며 지역에 유명한 리조트의 사치를 즐겁게 보낼 수 있다.

자연에 자신을 담을 뿐만 아니라 예를 들어 이올라니 궁전, 뵤도인, 진주만 처럼 멋있는 역사에서도 담을 수 있다.

사진을 찍기 위해 세 번째로 가장 큰 하와이 섬이 완벽한다.

 

 

 

 

 

 

 

 

 

 

 

Nestled away along the coast, Lovers Point in Pacific Grove, California is a romantic, lesser-known area with an amazing view of the sun rising and setting. The surrounding trails are perfect for a run or hike, enveloped by breathtaking beauty. Whether for a swim, kayak, or picnic, Pacific Grove is a flawless backdrop.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퍼시픽 그로브에는 해안으로 파고든 “연인의 절벽” (Lover’s Point)은  별로 유명하지 않지만 로맨틱하고 해돋이와 해질녁을 잘 볼 수 있는 곳이다. Lover’s Point에는 주위의 놀랄 만한 아름다운 산책로에 등산을 하거나 런닝 하기에 암성맞춤이다. 수영, 카약, 피크닉을 하기에 퍼시픽 그로브는 완벽한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