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Incheon, South Korea, Jina Kim of “It’s Jina Kim” has not only been a fashion blogger for the last 9 years, but she is also a full-time Youtuber and has worked with a range of Korean and Chinese fashion designers and brands. She let us ask her a few questions on how she and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ve developed over the years.

인천에 출신 김지나 9년 동안 패션 블로그를 관리 뿐만 아니라 현재 유투브 채널도 관리하고 있으며 여러 한국, 중국 브랜드와 함께 일을 해왔다. 김지나와 한국 패션 산업의 발전에 대해 몇 가지 질문을 여쭤봤다. 

1. Do you think there are any differences in the fashion industry from when you first started blogging and now? If yes, what?

I first started blogging in 2008. At that time, the website Cyworld was at the height of its popularity.  Since this was before the establishment of the concept of “blogging” or a “fashion blogger” identity, there weren’t many people to show your style to; instead, it was popular to show off your selfies (known as “얼짱” or literally, the “best face”) on social media. There were barely any blogs that only discussed fashion, so when I began blogging I was quite surprised when there were more people visiting my site than expected. Back then there was also a limit to the platforms you could use. Naver blogs allowed you to communicate with Koreans, but it was difficult to communicate with people outside of Korea and to share videos.

Nowadays, you have Instagram, Snapchat, blogs, Youtube, Afreeca TV and many, many more. With this, there is a system in place for people to share their style and connect with people across the globe. And now it’s not just photos, but also sharing videos. Plus people have gotten used to the speed of communication, and so platforms where you can respond right away, like live streams, are especially powerful. I think that thanks to the development of these tools, we’re living in a world where anyone can become a fashion model or blogger. And since people share so much through social media, you can see specific items explode in popularity and become global trends. 

2. Is anything the same? If yes, what?

Compared to the past, we are more susceptible to trends, but there are always things coming in and out of fashion. The only difference is the speed of how trends spread. Whether it’s then or now, Koreans have always especially paid attention to what other people wear and to try their best to not fall behind the trends. 

1. 패션 블로그를 처음 만들었을 때 현재의 패션 산업에 과거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있다면 차이가 무엇 인가요?

제가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 건 10년 전인 2008년도였어요. 그때는 블로그라는 개념보다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의 확장 버전이라는 개념이 더 강했던 시절이었어요. 당시에는 ‘패션 블로거’라는 정체성이 확립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지금처럼 자신의 패션 스타일을 인터넷을 통해 보여주는 사람들은 얼마 되지 않았어요. 패션 블로거보다는 주로 셀카를 통해 자신의 외모를 과시하는 ‘얼짱’들이 훨씬 소셜미디어에서 인기가 있었어요. 패션만을 다루는 블로그가 한국에 얼마 없었기 때문에 제가 처음 패션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었어요. 그런데 이때는 플랫폼의 한계가 있어서 한국의 네이버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은 한국인들과만 소통할 수 있었고, 외국 사람들과는 소통하기 힘든 한계점을 가지고 있었어요. 또한 동영상으로는 본인의 패션을 보여주기도 힘들었죠.

지금은 인스타그램, 스냅챗, 블로그, 유튜브, 아프리카 TV 등 굉장히 많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이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들이 쉽게 본인의 패션을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었다고 생각해요. 특히나 사진뿐만이 아니라 동영상을 통해서 본인의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독특한 것 같아요. 빠른 것에 익숙해진 요즘 사람들에게는 즉각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라이브 플랫폼이 특히 강세를 보이고 있어요. 이러한 기술적인 발전 덕분에 현재는 누구나 패션모델이나 블로거가 될 수 있는 세상에 살고 있다고 생각해요. 또한 어떤 한 아이템이 유행하면 사람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적극적으로 이를 공유하기 때문에 국가의 경계가 없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것을 볼 수 있어요. 

2. 그때와 비교해서 바뀌지 않은 점이 있으세요? 있다면, 무엇인가요

현재가 과거에 비해 트렌드에 민감하긴 하지만, 언제나 유행하는 것들은 있어 왔어요. 단지 속도나 전파력에 있어 다를 뿐이죠. 과거나 지금이나 한국 사람들은 특히나 다른 사람들이 무엇을 입는가를 굉장히 많이 신경 쓰고 유행에 뒤떨어지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 같아요. 

3. How do you feel your style has changed since you started blogging?

I think my early-mid 20s was a process of figuring out what styles look good on me. I thought that, without a doubt, “being fashionable” meant being someone who dressed differently than others, standing out. So if you look at those pictures you’ll see me wearing these orange leggings I wouldn’t dare wear now, or necklaces with lots of chains. Makeup too, I always put on strong makeup so my college friends would think I looked scary.

Now I know what kind of things look good on me. Instead of standing out, I choose items that work for my body type and skin tone, and I mix and match designer brands with things from Dongdaemun Market. I focus on finding a balance. 

4. How would you describe the Korean fashion industry?

I think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s undergone a lot of evolution and development. If you look back to even just 10 years ago—at the beginning of the Hallyu Wave—there was a huge focus on celebrity fashion. But now, Korean fashion is not about celebrities, but trying to figure out what people are actually wearing on the street. Anyone can call themselves a “패피(fashion person)” and can make trends and actively express themselves; in turn, brands also use these people to promote.

Because of this, I think today’s fashion industry in Korea is a place where street style, high-end fashion, casual looks, and other kinds of style can all coexist.

3.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스타일이 바뀌었 나요?

20대 초반과 중반은 제게 어울리는 스타일을 찾는 과정이었다고 생각해요.  20대 초반에는 무조건 남들과 다르고 튀게 입으면 그게 패셔너블한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그 당시의 사진을 보면 지금은 입을 엄두를 내지 못하는 오렌지 컬러의 레깅스에 여러 개의 체인이 달린 목걸이를 입은 모습을 볼 수 있어요. 메이크업도 최대한 강하게 해서 학교에 다니는 친구들이 저를 무섭게 봤어요.

현재는 저에게 어떤 아이템이 어울리는지 잘 알고 있어요. 무조건 튀게 입기보다는 저의 체형과 스킨톤에 잘 어울리는 아이템을 선택하고, 디자이너 브랜드와 동대문 시장의 아이템을 믹스 매치하여 밸런스를 맞추는 데 초점을 두고 있어요.

4. 한국 패션 산업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면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한국의 패션계도 많은 진화와 발전을 거듭했다고 생각해요. 약 1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한류가 붐을 이루면서 TV에 비치는 연예인들의 패션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한다면, 현재 한국 패션은 연예인이 아닌 실제 거리의 사람들이 어떻게 입느냐에 더 초점이 맞춰진 것 같아요. 일명 ‘패피’라고 부르는 이러한 사람들이 트렌드를 만들고, 패션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남기면 이를 브랜드들이 오히려 수용하죠.

이 때문에 현재 한국 패션계는 스트리트 스타일, 하이엔드 스타일, 캐주얼 스타일 등 다양한 스타일들이 공존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해요. 

5. What do you think is the future of the Korean fashion industry?

Korean fashion is slowly getting more and more attention from abroad, but I think it will be hard for the industry to develop even further until a few things are dealt with.

First, we need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the creative freedoms of Korean designers are respected. If you just look at Seoul Fashion Week, the focus is on “what sells” instead of creativity and art. If the designers have a low buy rate, it’s difficult to be approved for future shows. So designers are forced to design pieces that follow what’s hot for that season, and this is the reason you see so many familiar clothes each season between Korean designers.

Additionally, Korean 편집숍 (curated stores) don’t even buy products directly from designers. They wait for customers to order the product before they place orders with the designers. Because of this many Korean designers depend on revenue from foreign buyers.

And finally,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s an excessively “cliquey” attitude. They emphasize the importance of Korean blood and ethnicity, and position themselves to ensure they exclude foreigners wanting to enter the Korean market when there are already limited opportunities for foreigners to do shows or exhibitions.

If these things can be fixed, I think the Korean fashion industry will only continue to grow.

5. 한국 패션 산업의 미래가 어떻게 된다고 생각하나요?

한국의 패션이 점점 더 해외에서 주목을 받고 있긴 하지만, 몇 가지가 고쳐지지 않는다면 더 이상 발전하기 힘들다고 생각해요.

 
먼저 한국에선 디자이너들의 창작의 자유가 더 존중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해요. 서울패션위크만 보더라도 디자이너들의 ‘창의성’보다는 ‘판매’에 초점이 맞춰진 상업적인 옷들을 많이 볼 수 있어요. 판매율이 저조하다면 쇼에 서기 힘들기 때문에 디자이너들은 어쩔 수 없이 현재 트렌드에 맞춰서 옷을 디자인해요. 매 시즌 어디서 본 듯한 옷들이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에서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에요.

또한, 한국의 편집숍 등은 디자이너로 부터 바로 제품을 구입하지 않고, 고객이 먼저 제품을 주문하면 편집숍이 디자이너에게서 물건을 구매하는 구조로 이루어져 있어요. 이 때문에 많은 한국의 디자이너들은 해외 바이어에 자금력을 의존하고 있어요.

 
또한 한국 패션 산업은 지나치게 폐쇄적인 형태를 띠고 있어요. ‘한국인’이라는 피와 민족성을 강조하여 한국 패션 시장에 들어서려고 하는 외국 디자이너들에게 굉장히 배타적인 자세를 취하죠. 이들에게는 전시나 쇼의 기회가 굉장히 제한적이에요.

이러한 점들이 고쳐진다면 한국 패션 산업이 훨씬 더 발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Advertisements

1. CHES

Her doe-eyed looks are soft and ready for the big screen. Most of her videos have English sub-titles to help you follow along.

1. 체스

체스는 반드시 봐야하는 유투버 중 하나다. 큰 갈색눈을 가진 그녀는 영상에 나올 준비가 되어 있으며 그녀의 영상의 대부분은 영어 자막을 포함하고 있다.

2. Heizle

Heizle is a model of femininity as pink, purple, and red hues dominate her looks.  Her channel will help you unleash your girly side.

2. 헤이즐

그녀의 화장은 은 핑크색, 보라색, 그리고 붉은색이 주를 이룬다. 그녀의 유투브 채널은 시청자들의 숨겨진 여성적인 모습을 이끌어내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3. Jenny Crush

A variety of gorgeous looks that will have you crushing hard, Jenny’s “Sonyuh Series” is a must watch.

3. 제니크러쉬

제니크러쉬는 다양하고 아름다운 화장 스타일을 선보여 보는 사람에게 걸크러쉬를 일으킬 것이다. 특히 그녀의 영상 중 ‘소녀 시리즈’라는 영상은 반드시 보아야 한다.

4. Minsco

This skilled dancer combines her strong looks with fun waacking as she reinterprets K-pop choreography.

4. 민스코

민스코는 숙련된 춤꾼으로 그녀의 춤과 강렬한 모습으로 K-pop 안무를 재해석하다.

We’ve skipped spring and landed right into summer, but we’re still head over heels for these street style looks. We don’t know about you, but we’re taking notes—can never have too much inspiration!

And the best part? Seoul is becoming more international than ever, attracting fashionistas from all over the globe. With a good mix of Korean and foreign talent, we’ve got the best of both worlds. 

What do you all think? Would you like to see more Korean street style, or global street style? Let us know on Instagram @dispurs.mag.

올해는 봄을 건너뛰고 바로 여름이 되었지만 아래의 스트릿 스타일의 옷은 계절에 상관없이 언제든지 푹 빠질 수 있다. 다양한 곳에서 영감을 받는 곳은 중요하기 때문에 우리는 항상 메모를 하고있다.

스트릿 스타일의 가장 좋은 덤운 ? 서울은 예전 보다 점점 국제적인 도시가 되고 있으며 다른 나라의 패셔니스타들을 끌어모은다. 서울패션위크에서도 한국인과 외국인들이 섞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한국과 외국의 스트리트 스타일 중에 무엇을 더 보고 싶으신가요? 인스타그램에서 @dispurs.mag를 태그하고 알려주세요!

Photos by: Lian Olga

Photos by Teni Bakare

A few of our favorites from London Fashion Week this season. Some looks never go out of style, but styling is the key to the photos below. Check it out and let us know what you think on Instagram @dispurs.mag.

아래의 사진은 올해 런던 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베스트 축이다. 어떤 아이템과 매칭하냐는 각이 가장 중요한 관건이다. 
인스타그램 @dispurs.mag 에서 여러분의 의견을 댓글로 남겨 주세요.

Spring is just around the corner–50 degree days anyone?–and we are not ashamed to say we have been window shopping for the last month in preparation. 

This spring, take advantage of all-floral everything (and we do mean everything) to introduce rose makeup products to your collection. 

Far from simply the pretty pink hues synonymous with warmer seasons, rose scents and shapes are also a part of our current must-haves. Curious? Check out the three products we snatched up below.

What rose products have you tried? Let us know on Instagram @dispurs.mag

따뜻한 봄이 다가오고 있다. 지난 달 봄철을 대비하기 위하여 봄용 화장품을 아이쇼핑 한것은 전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올 봄에는 “플로럴” 트렌드를 기회삼아 여러분의 개인 화장품 컬렉션에 장미(로즈) 제품을 포함해 보자.

단순히 봄과 어울리는 예쁜 핑크색의 아이템이 아니라 로즈 모양, 로즈 향의 다양한 장미 관련 제품들이 있다. 궁금한 사람들은 아래의 세 가지 제품을 확인할 수 있다.

로즈 화장품을 써본 사람들이 있다면 인스타그램으로 알려 주세요! @dispurs.ma

1. April Skin – Rose Glam Moisture Cover Foundation (31,000 won)

1. 애이프릴스킨 – 로즈글램 모이스쳐 커버 파운데이션 (31,000원)

2. Skin Food – Rose Essence Soft Cream Blusher (8,000won)

2. 스킨푸드 – 로즈 에센스 소프트 크림 블러셔(8,000원)

3. Tony Moly – Rose Oil Beauty Balm(9,900won)

3. 토니모리 – 메이크 에이치디 실크 아르간 로즈 오일 (9,900원)

Photos by Lavar Plummer

Again, Fashion Week is upon us. Though we’re still buried in the depths of winter, we’re already looking to the bitter cold of the F/W ’17 season. For us, street style, in contrast to the glittering light of the runway, is a real and raw interpretation of trends, and this year is no different. So, the first street style trend we’ll look at is statement patterns—Using one bold piece to catch your eye and pairing it with bits of simplicity. There is a plethora of ways to pull off this look, but check out our favorites below for inspiration.

또 다시 패션위크 시즌이 시작 되었다. 아직 겨울이 한창이지만 벌써 F/W ‘17 시즌을 보고 있다. 반짝반짝 빛나는 런웨이와 반대로 스트릿 스타일은 트렌드를 그대로 반영한 순수한 해석이며 올해도 이와 다르지 않다. 가장 처음 소개할 스트릿 스타일 트렌드의 포인트는 패턴이다. 트렌드를 잘 따라하려면 눈길을 사로잡는 포인트를 깔끔한 옷과 함께 입으면 된다. 아래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사진을 확인해보자.

For there to be light, there must be darkness.

To someone, being “light-hearted and cheerful” may be a form of coercion.

If you are losing yourself amongst the bright splendor, fighting against yourself in the  darkness. Rainy afternoons, double-shots of espresso, a piano’s heart-rending melody–If you are someone who loves contradicting moments of sweetness amidst the dark calm.

DARK CALM (달콤) is Jun’s first personal exhibition. She debuted in 2016 with an exhibition titled, “Sori-Jun2: Dream in California”, resonating among her audience through themes of “letting things be” and “comforting an awkward youth”. Evidence of her hard work has been published in several renowned international magazines, including one in Spain.  
 
Through this Dark Calm Exhibition, Jun conveys her ironic motif and message to her audience: Just as the word “달콤 (Dark Calm)” voices dual meanings, she herself, though infatuated with dark weather, wishes to be a warm and light-hearted person to others. 
 
The artist’s works show, with the photos of strangers as her landscape, her autobiography of the ten years she spent working as an average company employee rather than pursuing her heart’s passion. A reflection of her trying so hard to build a “good girl” image around friends and acquaintances due to difficulty making friends. Through this collection, the artist hopes to, once again, build a deep, warm bond with the audience. 

*Currently showing at: Seoul, Gwangjin-gu, Jayang 4-dong 24-1 near Konkuk University Station until February 4, 2017.

DARK CALM 달콤展: 전세원 개인초대전
 
어둠이 있어야 밝음이 있다.
 
누군가에게 ‘밝고 명랑한’은 어쩌면 강요된 밖의 것. 
 
화려하고 밝은 어딘가에서 자신을 잃어 가고 있다면, 어둠 속에서 자아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면. 
비오는 오후, 에스프레소 더블샷, 가슴 먹먹한 피아노 선율 – 
까아만 우울함 속에서 달콤해지는 모순의 순간을 사랑하는 당신이라면.
 
어둡지만 달달한 그대
 
DARK CALM 달콤전은 전세원 작가의 첫 개인전이다.

그녀는 2016년 소리전2 드림인 캘리포니아 편으로 데뷔하였다. ‘내려놓음’, 서툰 청춘들을 위한 위로로 관객들에게 진정한 공감과 뜨거운 호응을 얻은 데뷔전 이후 꾸준한 사진작업으로 미국, 캐나다, 스페인 등 해외 유수 매거진에 기재되며 현재 활발한 활동중에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그녀는 ‘Dark Calm – 달콤’ 이라는 소리의 반복이 서로 다른 의미를 갖는 것처럼, 비가 오는 어둑한 날씨를 사랑하면서도 정작 본인은 타인에게 밝고 따듯한 사람이 되고 싶은 자신의 양면성을 모티브 삼아 삶의 아이러니함을 표현하고자 했다.
 
10년동안 해 온 미술을 그만두고 평범한 직장인으로 보내야만 했던 시간들, 어릴 때부터 친구를 사귀는 것이 어려워 항상 주변 이들에게 좋은 사람으로 보이고자 부단히 노력하는 자신의 모습 등 스쳐간 자전적 단상을 사진 속 타인의 풍경 속에 담아내는 작업을 통해 관객과의 깊고도 따듯한 공유를 다시 한번 꿈꾸고 있다.

*주소: 문화공간이목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4동 24-1) — 2017년 2월 4일 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