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cked into a nook off Kyunglidan, Cre8 Cookies combines a homely, yet modern atmosphere with the nostalgia of childhood memories. Cre8 just started this year and is already quickly growing their fan base. The menu may be small, but it is a constant mix up of taste and seasonal goodies. Priced around 1,900~3,000 KRW, you’ll find it is incredibly too easy to gorge on these freshly baked treats. From 12 PM – 10 PM, seven days a week, your mind will drift as you munch on these warm, gooey reminders of better days—After dunking them in milk, of course.

Even better? Cre8 Cookies delivers. Go take a look (and a bite).
http://www.facebook.com/cre8cookies

경리단길에 위치한 크리에잇쿠키는 현대적인 분위기지만 집 같은 편안함을 제공하며 어린 시절의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크리에잇은 올해 오픈 했지만 벌써 많은 수의 지지층을 확보하고 있다.  메뉴의 종류가 아직 많지는 않지만 훌륭한 맛과 각 시즌에 맞는 다양한 쿠키를 제공한다. 1,900원~3,000원으로 갓 구운 신선한 쿠키를 즐길 수 있다. 오후 12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매일 열려 있는 크리에잇 쿠키에서 여러분들은 따뜻하고  부드러운 쿠키를 즐길 수 있을 것 이다. 물론 우유와 함께 말이죠. 

크리에잇쿠키는 배달 서비스도 제공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http://www.facebook.com/cre8cookies 를 확인 하게 바란다.

The Vegan Festival, held on Oct. 1, was a sneak peek into the world of veganism in Korea. With over 40 vendors participating from all over the country, festival-goers could eat to their hearts content while checking out the cruelty-free fashion and beauty items.

Many people know the basics of veganism: No eating meat or animal byproducts, and for some, only using cruelty-free or plant-based products. 

However, sometimes Korea can be not-so-friendly for vegans. For example, Korea’s well-known vegetable, kimchi, is often made with a fermented seafood products for flavor. Stews are also often made with meat or fish broth.

Fortunately, in the past year there has been an increase in vegan restaurants and products popping up all over Korea, primarily in more foreigner-friendly areas, as the cozy vegan community steadily grows.

Even if going vegan isn’t for you, check out the vendors below if you’re looking to switch things up.

10월 1일에 진행했던 비건 페스티벌은 한국에 있는 비건 커뮤니티를 모습을 살짝 보여주었다.  전국에서 판매자들이 참석하여 페스티벌을 방문한 사람들이 충분히 비건 음식을 즐길 수 있었으며 비동물성 패션과 뷰티 상품을 경험 할 수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비건의 기본 개념을 알고 있다. 고기 및 축산물을 먹지 않고 어떤 사람들에게는 비동물성이나 식물 기반 상품을 쓰지 않은 것이 비건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한국은 비건 라이프스타일을 살기에는 그리 편리하지 않다. 예를 들어, 김치는 한국에 가장 유명한 반찬이지만 맛을 위해 젓갈이 들어간다. 찌개도 육수로 만들어서 비건 사람들이 먹을 수 없는 식품이다.

 다행히, 지난 해 부터 주로 외국인들이 많은 지역에 비건 음식과 비건 상품을 파는  가게 수가 증가했다. 한국의 비건 커뮤니티는 점점  커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맛있는 음식이 먹고 싶거나 친환경적인 상품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 누구나 비건 판매처를 방문해 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Built in 1396 to protect the city of Hanyang during the Joseon Dynasty, the majority of Seoul City Wall has been preserved and maintained for over 600 years. It is the largest-scale wall in Korea and the perfect spot to capture the juxtaposition of nature and city, as it wraps around mountains and downtown areas of Seoul.

서울한양도성은 1396년에 조선의 한양을 지키도록 만들었던 구조물이다. 서울한양도성은 600년 동안 보조된 것이며 대한민국에는 가장 큰 구조물인데 자연과 도시의 병치 이기 때문에 여기서 사진을 찍으면 인생 스냅샷을 남길수 있을것이다.

 

Seoul City Wall, or Hanyangdoseong (서울한양도성), stretches from Hanseong University Station – down past Dongdaemun to Namsan – up through Seodaemun Station – and around through Bugaksan. 

Photos: The Korea Food Found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