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 the internet brings the world closer and closer together, a fascination with other cultures has spread. Helping Russian speakers learn more about Korean culture through Youtube, Youtuber Kyungha Min tells us more about how she got started and her future plans.

1. Can you introduce yourself?
My name is Kyungha Min, and I am 27 years old. I was born in Cheongju, South Korea, but have gone back and forth between Korea and Russia since middle school.

이제는 더 이상 멀리 자리잡고 있는 나라도 멀게 더 이상 멀게만 느껴지지 않는다. 언제 어디서든 다른 나라의 문화를 모니터를 통해 보고 느낄 수 있는 시대가 왔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우리는 다른 나라의 문화에 대한 관심을 키우고 있다. 러시아어를 사용하여 러시아인들과 러시아어를 이해할 수 있는 사람들에게 한국 문화를 알려주는 유투버 민경하에게 그녀는 어떻게 유투브를 시작하게 되었으며 앞으로 그녀의 계획은 무엇인지 물어봤다.

1. 간단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청주에서 태어났지만 중학교때부터 러시아를 왔다 갔다 하고 있는 민경하입니다. 나이는 27살이에요.

2. How did you get started with Youtube?
It’s a funny story. While I was working as a Russian translator at the Olympics a few years back, I was interviewed by two popular Russian celebrities. They uploaded the video and a lot of people commented on the video wondering who I was. Then after a couple years my friend featured me on her Youtube channel, which led me to start my own, and people actually recognized me from that interview video. 

3. Fill in the blank: When you’re not filming or editing Youtube videos, you’re…
Working as a translator or with makeup. I’m also interested in becoming a DJ—I’ve already played my first show!

2. 유투브를 어떻게 시작했나요?
좀 재미있는 얘기인데요. 몇년 전에 올림픽에 러시아 통역사로 일 하면서 유명한 러시아 엠씨 두명이 저에게 인터뷰를 했어요. 그 영상을 올려서 제가 누군지 궁금한 댓글을 남겼던 사람들이 많았어요. 약 2년 후에 친구는 유투브 채널에 저를 피처링 하다보니 저도 자연스레 유투브 채널을 만들었고 몇몇 분들은 벌써부터 저를 알아봐 주셨어요.

3. 빈 칸을 채워 주세요: 유투브 영상을 촬영하거나 편집하지 않을 경우에…
저는 통역을 하고 화장품을 가지고 일을 해요. 그리고, 저는 디제이도 되고 싶어요! 이미 첫 번째 쇼를 했어요~

4. Who is your Youtube audience?
Since my videos are in Russian, most of my subscribers are Russian or Russians living abroad in America, Canada, etc.

5. What do Russians seem to like the most about Korean culture?
They love Korean dramas, chicken and beer, and makeup, but they’re not big fans of makeup styles, just the products (like Tony Moly). 

6. Do you think there is anything similar between Russian and Korean culture?
I think that people from both countries tend to put some distance between themselves and other people at first, but if you get close you’re best friends for life.

4. 구독자들은 주로 어떻게 되나요? 
러시아어로 촬영하니 구독자의 대부분은 러시아인 아니면 해외에 살고 있는 러시아 인들이 예요.

5. 러시아 사람은 한국 문화의 어떤 부분에 제일 관심을 많이 가지나요? 
러시아 사람들은 한국 드라마, 치맥, 토니모리 같은 화장품을 정말 좋아하지만 화장 스타일이 아닌 제품을 좋아해요. 한국 메이크업 스타일은 러시아 여자들의 스타일이 아니에요.

6. 러시아 문화와 한국 문화는 비슷한 점이 있다고 생각하나요? 
두 문화 모두 처음에는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로부터 자신을 단절시키는 문화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친해지면 평생의 절친이 될 수 있어요.

7. Any future plans?
I’ll be emceeing a Korean culture festival in July, I’m working on an online shop, and I hope to open a Korean cultural center in Moscow in the future.

To check out Kyungha’s videos, click here

7. 앞으로 활동 계획은 어떻게 돼요? 
7월에 한국 문화 축제에서 진행자를 맡았어요. 현재 온라인 샵도 계획중 이고 나중에 모스크바에 한국 문화 센터를 설립할 수 있다면 설립하고 싶어요.
 

민경하의 유투브 영상을 보고 싶으시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Photos: DISPURS / Karen Khor

On June 22, 2017, Korean girl group BLACKPINK released the music video for their new single “As If It’s Your Last”. Garnering over 39 million views in just nine days, these four took the world by storm as fans from every corner of the globe set this song on repeat. Though the song and MV are completely mesmerizing, the quartet’s makeup is what really caught our eye. Keep scrolling to learn how you can copy these fresh looks.

2017년 6월 22일에는 대한민국의 핫한 걸그룹 블랙핑크의 최신 싱글 ‘마지막처럼’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새로 등장한 이 네 명은 세상을 휘어잡으며 9일 동안 조회수 3900만 이상을 기록했다. 마지막처럼은 누구나 한 번이라도 들으면 바로 중독될 만한 노래로 물론 뮤직비디오와 노래가 팬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지만 사람들은 이 네 명의 메이크업에 많은 관심을 가진다. 블랙 핑크의 화장법을 따라하려면 아래를 확인해 보자.

1. Jennie
Start off with some definition to the eyes and use a brown eyeshadow, with a hint of orange, over the lids, and add a dark brown shade in the corners. Then, trace a thin black line along the lash line and in the corners of the waterline. To brighten up the face, gently pat on some pink in the corners of the eyes and the apples of the cheeks, and finally, swipe on a baby pink lipstick for a softer look.

1. 제니
눈을 강조하며 시작하는 메이크업으로 주황빛이 도는 갈색 아이 섀도우를 눈꺼플에 바르고 눈의 코너에 어두운 갈색을 바른다. 그 다음 속눈썹과 점막을 검은색 아이라이너를 사용하여 가는선으로 채우고 눈의 코너와 볼 중앙을 분홍색으로 칠하여 얼굴을 화사하게 만든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부드러운 룩을 위해 베이비 핑크 립스틱을 바른다.

Recommended Products:
– 3CE Liquid Lip Color “Luz” (17,000 KRW)
– Mamonde Vivid Touch Eyes #14 “Sugar Coral” (5,500 KRW)
– Missha Modern Shadow Matte #MPK05 “Picnic Day” (5,000 KRW)

상품 추천:
– 3CE 리퀴드 립 컬러 “루스” (17,000원)
– 마몽드 비비드 터치 아이즈 #14 “슈가 코랄”(5,500원)
– 미샤 모던 섀도우 매트 #MPK05 “피크닉데이”(5,000원)

2. Rosé
Dive right in and blend out a bright pink eyeshadow across the lids with a coral shadow under the lower lash line. To create definition, draw wings with a black eyeliner and smudge a copper brown eyeshadow on the outside third of the eye. Bring the look together with a bright cool-tone pink lip. 

2. 로제
눈꺼풀에 밝은 분홍색 아이섀도우를 바르고 애교살에 코랄 아이섀도우를 발라야 한다. 눈을 강조하기 위해 검은색 아이라이너로 눈꼬리를 그리고 눈의 눈의 바깥쪽 약 3분의 1에 갈색 아이섀도우를 번지게 바른다. 그리고 밝은 쿨톤 분홍색 립으로 마무리하자.

Recommended Products:
– Mamonde Creamy Tint Color Balm Intense #21 “Bouquet Pink” (9,000 KRW)
– Etude House Play Color Eyes Cherry Blossom(22,000 KRW)

상품 추천:
– 마몽드 크리미 틴트 컬러 밤 인텐스 #21 “부케 핑크” (9,000원)
– 에띄드하우스 플레이 컬러 아이즈 체리 블라썸 (22,000원)

3. Lisa
This look begins with a matte orange eyeshadow swiped across the lids and a coral pink eyeshadow all over the lower lashline. Blend in a camel brown eyeshadow on the outside of the eye for a subtle contrast. Add a black winged eyeliner and bring it down into the inner corners to enhance the shape of the eyes, and finish it off with a bright coral lip.

3. 리사
눈꺼풀에 오렌지색 매트 아이섀도우를 칠하고 애교살에 코랄핑크색 아이섀도우를 바르자. 눈의 바깥쪽에 카멜 아이섀도우를 바르면 미묘한 대조적인 모습을 만들 수 있다. 눈꼬리를 그리고 눈의 형태를 강조하기 위해 눈의 안쪽 코너까지 아이라이너를 그리자.

Recommended Products:
– Aritaum Mono Eyes S19 “Originality” & M12 “Coral Squeeze” (5,000 KRW)
– Apieu Mineral Mono Shadow MCR01 “Coral Mini Dress” (3,000 KRW)
– Missha Matte Painting Rouge CR03 “Day Holic” (10,800 KRW)

상품 추천:
– 아리따움 모노 아이즈 S19 “오리지널리티” & M12 “코랄 스퀴즈” (5,000원)
– 어퓨 미네랄 모노 섀도우 MCR01 “코랄 미니 드레스” (3,000원)
– 미샤 매트 페인팅 루즈 CR03 “데이홀릭”(10,800원)

4. Jisoo
For the last look, brush a peach eyeshadow on the lids and carefully create a sharp wing using a dark brown eyeliner. Using the same eyeliner, draw a wing on the lower lash line, following the shape of the top wing, to elongate the eyes. Add a pop of light pink eyeliner in the inner third of the waterline, and in the space between the two wings. Top off the look with a florescent fuchsia lip.

4. 지수
마지막 멤버의 룩을 따라하기 위해 눈에는 복숭아빛 아이섀도우를 쓸어내듯이 바르고 어두운 갈색 아이라이너를 사용하여 눈꼬리를 날카롭게 그리자. 아랫부분도 아이라이너를 위용하여 눈꼬리를 그리면 눈이 더 커 보이는 효과가 생긴다. 점막과 눈꼬리 사이에 옅은 분홍색 아이라이너를 사용하여 라인을 그리고 마무리는 비비드한 푸크시아색 립스틱을 사용하면 된다.

Recommended Products:
– Innisfree Always New Auto Liner #26 (9,000 KRW)
– Skinfood My Dessert Party Eyeshadow M05 “Coconut Macaron” (5,000 KRW)
– Bbia Last Auto Gel Eyeliner V3 “Chocolat Bonbon” (9,000 KRW)
– Pony Effect Stayfit Matte Lip Color “Amazing” (17,000 KRW)

상품 추천:
– 이니스프리 올웨이즈 뉴 오토 라이너 #26(9,000원)
– 스킨푸드 마이 디저트 파티 아이섀도우 M05 “코코넛 마카롱” (5,000원)
– 삐아 라스트 오토 젤 아이라이너 V3 “쇼콜라 봉봉” (9,000원)
– 포니이펙트 스테이핏 매트 립 컬러 “어메이징”(17,000원)

And those are the looks! Similar, yet different, they all bring out the beauty of the BLACKPINK members—Don’t you think? Check back for more makeup looks, and if you have one you would like us to cover, contact us at info@dispurs.com!

지금까지 블랙핑크 멤버들의 메이크업 룩을 살펴보았다! 비슷하지만 다른 메이크업 방법을 통해 이 네 명이 가지고 있는 각자의 아름다움을 이끌어내는 메이크업이다. 혹시 다른 연예인의 메이크업을 알고 싶으면 info@dispurs.com로 연락 바랍니다!

Article: Monica Bahng
Photos: YG Entertainment

It’s not the brightest; it’s not the shiniest. But it’s real.

Itaewon, it’s a place to cast off the chains of expectations; it’s a chance to be free and try new things.

Entering a world of all that is foreign, and finding bits and pieces of cultures from all over the world as they resist gentrification.

Going with the flow, taking in the bustling streets. The dazzling sunlight fades to flickering lights and brightens back to a brand new day.

It can’t be restrained, and it can’t be held back.

It may not be rich in money, but it’s rich in heart.

가장 밝은 곳은 아니지만 가장 빛나는 곳도 아니지만 여기는 진실이다.

이태원은 몇몇 다른 사람들의 기대를 져버릴수도 있을 수 있지만  자유롭고 새로운 것을 시도하기엔 적절한 곳이다.

이태원에 이주해온 외국인들이 쌓아놓은 다문화 적인 문화가 서서히 사라져 가고 있는 추세이지만 

이태원만이 가진 자연스럽게 흘러가면서 붐비는 거리를 바라볼 수 있는 곳이며 눈부신 햇빛이 희미한 빛으로 변형돼 다시 찾아오는 내일 처럼 밝아진다.

가둬 둘 수도 없고 억제 할 수도 없는 곳이다. 

가난 한듯 하지만 풍요로운 곳이다.

With the release of Sistar’s final singles, it’s time for us to say farewell to this legendary K-pop group. Releasing songs like clockwork every summer, it’s hard to imagine having fun in the heat without their upbeat, catchy tunes. And it wasn’t just their music, but also their fashion, that had us on the edge of our seats for the last seven years.

To mark their disbandment, we’ve put together three Sistar-inspired looks as a fun way to look back at the group’s career.

씨스타의 싱글 앨범이 발매되면서 씨스타에게 고별인사를 해야 할 것 같다.

시계 같이 매년 여름이 찾아오면 새로운 노래를 발표해 무더운 여름 귀를 즐겁게 해준다. 이제는 씨스타 음악 없이 보내는 여름은 상상할 수 없으며 또한 지난 7년의 시간 동안 패션도 눈을 즐겁게 해줬다.

해체를 앞두고 가수 생활을 뒤돌아보며 씨스타에게서 영감을 받은 스타일을 조립해본다.

Check out their latest–or last–music video  “Lonely” here.

최근에 나온 뮤직비디오 “Lonely” 유투브에 볼 수 있다.

Centella asiatica, also known as ‘tiger herb’, has been used for over hundreds of years to heal wounds, scars, burns, and to treat skin disorders such as eczema and psoriasis.

Although centella asiatica has been apparent in Korean skincare products for a number of years, this super ingredient has taken over the spotlight as Korean road shop brands have been releasing new centella asiatica-focused products.

Clinical studies show that centella asiatica assists in wound healing and is an effective anti-inflammatory agent for troubled skin. It soothes irritation caused by acne or free radicals from pollution and sun damage. Not only will it help skin heal faster, it also aids in lightening acne scars and other unwelcome hyperpigmentation.

There are a plethora of centella asiatica products in the Korean market, ranging from skincare to makeup. Take a look at our recommendations below and find the right product for you!

 DR. JART+ Cicapair Re-Cover
DR. JART+ Cicapair Re-Cover

‘호랑이 허브’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는 벙풀은 수백년 동안 부상, 흉터, 화상을 치료하고 습진과 버짐을 치료하는 데 사용된다. 

벙풀은 오래전부터 한국 스킨케어 상품의 재료이지만 요즘에는 한국 로드샵 브랜드가 ‘슈퍼 재료’라는 타이틀을 걸고 벙풀 이용한 상품이 자주 발매되어 있다. 

임상연구에 따르면 벙풀이 상처와 화상등을 치료하는 것일 뿐 아니라 효과적인 염증약이며 여드름으로 오염된 상처나 햇빛으로 손상입은 피부를 진정시킬 수 있다. 피부를 빠르게 치유하는 것을 도와주고 여드름 상처로 인한 색소침착에 탁월하다.

한국의 스킨케어부터 화장품까지 벙풀이 들어가는 상품이 많아지면서 필수품으로 자리잡았다. 아래의 추천하는 상품을 보고 자신에게 필요한 상품을 가져가길 바란다.

From Incheon, South Korea, Jina Kim of “It’s Jina Kim” has not only been a fashion blogger for the last 9 years, but she is also a full-time Youtuber and has worked with a range of Korean and Chinese fashion designers and brands. She let us ask her a few questions on how she and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ve developed over the years.

인천에 출신 김지나 9년 동안 패션 블로그를 관리 뿐만 아니라 현재 유투브 채널도 관리하고 있으며 여러 한국, 중국 브랜드와 함께 일을 해왔다. 김지나와 한국 패션 산업의 발전에 대해 몇 가지 질문을 여쭤봤다. 

1. Do you think there are any differences in the fashion industry from when you first started blogging and now? If yes, what?

I first started blogging in 2008. At that time, the website Cyworld was at the height of its popularity.  Since this was before the establishment of the concept of “blogging” or a “fashion blogger” identity, there weren’t many people to show your style to; instead, it was popular to show off your selfies (known as “얼짱” or literally, the “best face”) on social media. There were barely any blogs that only discussed fashion, so when I began blogging I was quite surprised when there were more people visiting my site than expected. Back then there was also a limit to the platforms you could use. Naver blogs allowed you to communicate with Koreans, but it was difficult to communicate with people outside of Korea and to share videos.

Nowadays, you have Instagram, Snapchat, blogs, Youtube, Afreeca TV and many, many more. With this, there is a system in place for people to share their style and connect with people across the globe. And now it’s not just photos, but also sharing videos. Plus people have gotten used to the speed of communication, and so platforms where you can respond right away, like live streams, are especially powerful. I think that thanks to the development of these tools, we’re living in a world where anyone can become a fashion model or blogger. And since people share so much through social media, you can see specific items explode in popularity and become global trends. 

2. Is anything the same? If yes, what?

Compared to the past, we are more susceptible to trends, but there are always things coming in and out of fashion. The only difference is the speed of how trends spread. Whether it’s then or now, Koreans have always especially paid attention to what other people wear and to try their best to not fall behind the trends. 

1. 패션 블로그를 처음 만들었을 때 현재의 패션 산업에 과거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있다면 차이가 무엇 인가요?

제가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 건 10년 전인 2008년도였어요. 그때는 블로그라는 개념보다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의 확장 버전이라는 개념이 더 강했던 시절이었어요. 당시에는 ‘패션 블로거’라는 정체성이 확립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지금처럼 자신의 패션 스타일을 인터넷을 통해 보여주는 사람들은 얼마 되지 않았어요. 패션 블로거보다는 주로 셀카를 통해 자신의 외모를 과시하는 ‘얼짱’들이 훨씬 소셜미디어에서 인기가 있었어요. 패션만을 다루는 블로그가 한국에 얼마 없었기 때문에 제가 처음 패션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었어요. 그런데 이때는 플랫폼의 한계가 있어서 한국의 네이버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은 한국인들과만 소통할 수 있었고, 외국 사람들과는 소통하기 힘든 한계점을 가지고 있었어요. 또한 동영상으로는 본인의 패션을 보여주기도 힘들었죠.

지금은 인스타그램, 스냅챗, 블로그, 유튜브, 아프리카 TV 등 굉장히 많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이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들이 쉽게 본인의 패션을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었다고 생각해요. 특히나 사진뿐만이 아니라 동영상을 통해서 본인의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독특한 것 같아요. 빠른 것에 익숙해진 요즘 사람들에게는 즉각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라이브 플랫폼이 특히 강세를 보이고 있어요. 이러한 기술적인 발전 덕분에 현재는 누구나 패션모델이나 블로거가 될 수 있는 세상에 살고 있다고 생각해요. 또한 어떤 한 아이템이 유행하면 사람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적극적으로 이를 공유하기 때문에 국가의 경계가 없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것을 볼 수 있어요. 

2. 그때와 비교해서 바뀌지 않은 점이 있으세요? 있다면, 무엇인가요

현재가 과거에 비해 트렌드에 민감하긴 하지만, 언제나 유행하는 것들은 있어 왔어요. 단지 속도나 전파력에 있어 다를 뿐이죠. 과거나 지금이나 한국 사람들은 특히나 다른 사람들이 무엇을 입는가를 굉장히 많이 신경 쓰고 유행에 뒤떨어지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 같아요. 

3. How do you feel your style has changed since you started blogging?

I think my early-mid 20s was a process of figuring out what styles look good on me. I thought that, without a doubt, “being fashionable” meant being someone who dressed differently than others, standing out. So if you look at those pictures you’ll see me wearing these orange leggings I wouldn’t dare wear now, or necklaces with lots of chains. Makeup too, I always put on strong makeup so my college friends would think I looked scary.

Now I know what kind of things look good on me. Instead of standing out, I choose items that work for my body type and skin tone, and I mix and match designer brands with things from Dongdaemun Market. I focus on finding a balance. 

4. How would you describe the Korean fashion industry?

I think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s undergone a lot of evolution and development. If you look back to even just 10 years ago—at the beginning of the Hallyu Wave—there was a huge focus on celebrity fashion. But now, Korean fashion is not about celebrities, but trying to figure out what people are actually wearing on the street. Anyone can call themselves a “패피(fashion person)” and can make trends and actively express themselves; in turn, brands also use these people to promote.

Because of this, I think today’s fashion industry in Korea is a place where street style, high-end fashion, casual looks, and other kinds of style can all coexist.

3.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스타일이 바뀌었 나요?

20대 초반과 중반은 제게 어울리는 스타일을 찾는 과정이었다고 생각해요.  20대 초반에는 무조건 남들과 다르고 튀게 입으면 그게 패셔너블한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그 당시의 사진을 보면 지금은 입을 엄두를 내지 못하는 오렌지 컬러의 레깅스에 여러 개의 체인이 달린 목걸이를 입은 모습을 볼 수 있어요. 메이크업도 최대한 강하게 해서 학교에 다니는 친구들이 저를 무섭게 봤어요.

현재는 저에게 어떤 아이템이 어울리는지 잘 알고 있어요. 무조건 튀게 입기보다는 저의 체형과 스킨톤에 잘 어울리는 아이템을 선택하고, 디자이너 브랜드와 동대문 시장의 아이템을 믹스 매치하여 밸런스를 맞추는 데 초점을 두고 있어요.

4. 한국 패션 산업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면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한국의 패션계도 많은 진화와 발전을 거듭했다고 생각해요. 약 1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한류가 붐을 이루면서 TV에 비치는 연예인들의 패션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한다면, 현재 한국 패션은 연예인이 아닌 실제 거리의 사람들이 어떻게 입느냐에 더 초점이 맞춰진 것 같아요. 일명 ‘패피’라고 부르는 이러한 사람들이 트렌드를 만들고, 패션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남기면 이를 브랜드들이 오히려 수용하죠.

이 때문에 현재 한국 패션계는 스트리트 스타일, 하이엔드 스타일, 캐주얼 스타일 등 다양한 스타일들이 공존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해요. 

5. What do you think is the future of the Korean fashion industry?

Korean fashion is slowly getting more and more attention from abroad, but I think it will be hard for the industry to develop even further until a few things are dealt with.

First, we need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the creative freedoms of Korean designers are respected. If you just look at Seoul Fashion Week, the focus is on “what sells” instead of creativity and art. If the designers have a low buy rate, it’s difficult to be approved for future shows. So designers are forced to design pieces that follow what’s hot for that season, and this is the reason you see so many familiar clothes each season between Korean designers.

Additionally, Korean 편집숍 (curated stores) don’t even buy products directly from designers. They wait for customers to order the product before they place orders with the designers. Because of this many Korean designers depend on revenue from foreign buyers.

And finally,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s an excessively “cliquey” attitude. They emphasize the importance of Korean blood and ethnicity, and position themselves to ensure they exclude foreigners wanting to enter the Korean market when there are already limited opportunities for foreigners to do shows or exhibitions.

If these things can be fixed, I think the Korean fashion industry will only continue to grow.

5. 한국 패션 산업의 미래가 어떻게 된다고 생각하나요?

한국의 패션이 점점 더 해외에서 주목을 받고 있긴 하지만, 몇 가지가 고쳐지지 않는다면 더 이상 발전하기 힘들다고 생각해요.

 
먼저 한국에선 디자이너들의 창작의 자유가 더 존중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해요. 서울패션위크만 보더라도 디자이너들의 ‘창의성’보다는 ‘판매’에 초점이 맞춰진 상업적인 옷들을 많이 볼 수 있어요. 판매율이 저조하다면 쇼에 서기 힘들기 때문에 디자이너들은 어쩔 수 없이 현재 트렌드에 맞춰서 옷을 디자인해요. 매 시즌 어디서 본 듯한 옷들이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에서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에요.

또한, 한국의 편집숍 등은 디자이너로 부터 바로 제품을 구입하지 않고, 고객이 먼저 제품을 주문하면 편집숍이 디자이너에게서 물건을 구매하는 구조로 이루어져 있어요. 이 때문에 많은 한국의 디자이너들은 해외 바이어에 자금력을 의존하고 있어요.

 
또한 한국 패션 산업은 지나치게 폐쇄적인 형태를 띠고 있어요. ‘한국인’이라는 피와 민족성을 강조하여 한국 패션 시장에 들어서려고 하는 외국 디자이너들에게 굉장히 배타적인 자세를 취하죠. 이들에게는 전시나 쇼의 기회가 굉장히 제한적이에요.

이러한 점들이 고쳐진다면 한국 패션 산업이 훨씬 더 발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87MM took on something new this season, trading its bold approach for a more muted, subdued concept.

With just a touch of leopard and pops of color here and there, the collection stuck to earthy khaki and brown tones as it paraded classic styles down the runway. Plaid, long coats, and simple layers are styles anyone can emulate, and trading in jeans for pants of varying textures is a easy way to elevate your look.

87MM’s puffer jackets—dubbed “padding” in Konglish—and blazer combos may also be here to stay as a key staple in Korean winter fashion with the perfect mix of stylish and practical. 

While keeping away from anything too unconventional, 87MM clearly knows its target audience and there is little doubt the styles will be a hit on the streets this fall.

87MM은 이번 시즌에 볼드 룩에서 멀어지다가 부드러운 컨셉으로 간다. 

이런 클래식한 스타일에는 레퍼드 프린트와 화려한 색깔이 조금 있었지만 주로 카키색, 갈색 같은 자연에 가까운 색을 사용했다.

컬렉션을 주름잡았던 플래드, 롱 자켓, 간단한 레이어 스타일은 아무나 따라할 수 있는 스타일이며 모델들 처럼 청바지를 다른 질감이 있는 바지로 교환하는 것이 스타일을 업그레이드 하게 해준다.

그리고, 외국에서 ‘puffer’ 자켓이라는 패딩과 블레이저를 같이 입는 것은 스타일과 현실성의 균형이 있기에 올해 겨울의 트렌드가 될 수도 있다.

87MM은 대담한 것을 하지 않았어도 고객 타겟을 분명히 알고 있으며 올해도 사람들이 87MM의 트렌디한 옷을 사랑하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Photos by: Lian Ol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