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ay from the bustle of Tbilisi Fashion Week, a private opening event on Kobuleti Street. Georgian designer Mariam Gvasalia opened her new store on October 27.

Filled with vibrant, eye-catching patterns, crisp blazers, and clean silhouettes, there are no dull moments in this collection. Mariam Gvasalia leads Georgia in her fashion-forward style, creating pieces with charm and energy. Not limiting herself to clothes, the store also featured chic heels and sneakers in a neat little rows.

Just one look and you can see the quality of each piece.

The event’s attendees were just as stylish, mixing texture and pattern in their looks, as they perused the designs and snacked on sweets from local artisan chocolate maker Chocola TT. Between each bite and sip of champagne, they even tried on a few designs.

Best described as a store where fantasies come to life, Mariam Gvasalia is a must see while in Tbilisi.

Keep scrolling to check out photos from the opening.

Photos are property by :DISPURS

Advertisements

Guest Post by Julie Byun
Translated by :DISPURS

Yes… Go ahead and take a moment. Take it all in. This is what the salesperson whispered with a smile to first-time shoppers—They stood wide-eyed and jaws dropped like a tourist visiting New York, trying to take in the stunning interior and amazing 7 levels-high fashion collections all in one breath.

Dover Street Market offers a complete visual and sensorial fashion and design experience that absolutely delights. With bright, sunny striped-colored fabric columns, beautiful art installations and displays, angular hallways, and a transcending tunnel inspired by Japanese philosophy, DSM is more than a place to shop. The space offers an art gallery atmosphere where the entire store’s merchandise, brand offerings and interior design is refreshed entirely every 6 months. Commes Des Garcons mastermind Rei Kawakubo’s 3rd location is more downtown NYC in feel than the more upscale ambiance of DSM’s London location. Also part of the strategy to appeal to New Yorkers, the multiplex offers chic, high fashion pieces with designer streetwear, and the menswear and womenswear merchandise is mixed throughout the store to be more unisex for true fashion enthusiasts

“시간을 내어 천천히 둘러보세요” 직원은 뉴욕을 처음 방문하는 쇼핑객들에게 속삭였다. 방문객들은 뉴욕을 관광하는 관광객이 된 듯이 아름다운 인테리어와 7층 높이의 패션 컬렉션을 보며 눈을 휘둥그레 뜨고 입을 벌린다. 

 

도버 스트리트 마켓은 완전한 시각 및 감각적인 패션과 디자인을 제공한다. DSM이라는 공간은 단순히 밝고 화려한 직물 기둥, 아름다운 아트 설치물과 전시, 뼈가 앙상한 복도, 일본 철학에서 영감을 받은 터널을 보면 쇼핑 할 수 있는 공간일 뿐 만이 아니라는 것을 알수 있다. DSM은 미술관과 같은 분위기인데 6개월마다 매장의 제품, 브랜드부터 인테리어까지 모두 새로운 컨셉으로 장식한다. 꼼데가르송의 레이 가와쿠보의 세 번째 매장은 DSM의 런던 매장은 우아한 분위기보다 더 뉴욕 다운타운의 분위기를 담고있다. 뉴욕 거주자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시크한 하이 패션 옷과 디자이너 스트릿 패션 옷을 섞었으며, 매장 안에 남성복과 여성복을 함께 배치하여 패션에 관심이 가지고 있는 사람의 눈을 사로잡는 유니섹스 컨셉을 만들어낸다.

From Louis Vuitton’s limited edition Monogram collection, Thom Browne’s “office space” to the expansive collections of streetwear brands of the moment HBA Hood by Air and Supreme, Dover Street Markets captures the creative, youthful synergy that is thriving within the fashion, music and lifestyle industries.

Specifically scouting the less trafficked Gramercy location, Kawakubo’s vision was to have DSM NY become a unique retail destination, for fashion lovers (or not). And it’s a visit worth a few times over, because, unfortunately—the space is so engaging and the collections one of a kind—you simply cannot take it all in the first time.

루이부통 한정판의 모노그램 컬렉션부터 톰브라운, Air와 Supreme의 HBA Hood 와 같은 고가의 컬렉션까지 도버 스트릿 마켓은 패션, 음악, 라이프스타일 산업안에서 다양하게 번창할 수 있는 창조적이고 젋은 에너지를 잡을 수 있는 공간이다. 

 

그래머시의 장소를 구경한 후 가와쿠보의 비전은 패션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DSM NY를 사람들이 방문할 리테일 장소가 되도록 하는 것이었다. DSM은 한 번에 볼 수 없는 독특하고 눈길을 끄는 컬렉션을 제공하기에 충분히 확인해 볼 만한 가치가 있는 공간이다. 

Luxury. It’s draping yourself in pleasure. It’s a lush and elegant feeling. It’s putting yourself first and giving your mind, body, and soul the love it deserves. The concept of luxury varies from person to person, unique as life itself. One’s trash is another’s treasure, as the saying goes. Where this gets tough is transitioning from theory to practice. In theory, luxury is all around you; in practice, however, not all of us can reach it.

The Luxe Link’s easy 3-step process is luxury in itself—Clean, simple, effortless. Sending your favorite pieces from across the globe, it’s far from ordinary.

Select, request, and savour the moment.

For a proper welcome, use the code DISPURS for a credit of $50 USD towards any purchase of $200 USD or more.*

So go ahead; it’s the perfect time to treat yourself. (We definitely did.)

럭셔리. 즐거움, 엘라강스, 럭셔리를 떠올려보면 자신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것이고 정신에서 부터 육체, 영혼까지 자기애를 기르는 것이다. ‘럭셔리’라는 개념은 사람의 인생이 다르듯이 각각 다르다. 예를들어 ‘어떤 사람에게는 쓸모 없는 것일지 몰라도 다른 한 사람에게는 보물이다. 라는 말이 있다. 그렇지만, 문제는 이론을 어떻게 실행으로 옮기는 가 이다.이론적으로 생각하면 어디를 가든 럭셔리를 찾을 수 있지만 모두 럭셔리를 잡지는 못 한다.

더 럭스 링크의 쉽고 편한 3단계 과정은 럭셔리 그 자체다. 깨끗하고, 간단하며 매우 쉽다. 가장 좋아하는 물건을 지구 반대편으로 보니는 곳은 쉬운 일은 아니지만 가 럭스 링크가 과정을 매우 쉽게 만들어 주었다.

고르고, 주문하고 그리고 그 순간을 즐기면 된다.

처음 사용시 DISPURS 코드를 사용하면 200 USD 달하는 주문을 50 USD 크레딧을 적용하여 구매할 수 있다.*

지금 이 서비스를 사용 해보자. 서비스 이용하기에 가장 좋은 시간 때다. (디스퍼스도 해봤는데..)

 

 

*Expires July 31, 2017
*2017년 7월 31일 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