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tella asiatica, also known as ‘tiger herb’, has been used for over hundreds of years to heal wounds, scars, burns, and to treat skin disorders such as eczema and psoriasis.

Although centella asiatica has been apparent in Korean skincare products for a number of years, this super ingredient has taken over the spotlight as Korean road shop brands have been releasing new centella asiatica-focused products.

Clinical studies show that centella asiatica assists in wound healing and is an effective anti-inflammatory agent for troubled skin. It soothes irritation caused by acne or free radicals from pollution and sun damage. Not only will it help skin heal faster, it also aids in lightening acne scars and other unwelcome hyperpigmentation.

There are a plethora of centella asiatica products in the Korean market, ranging from skincare to makeup. Take a look at our recommendations below and find the right product for you!

 DR. JART+ Cicapair Re-Cover
DR. JART+ Cicapair Re-Cover

‘호랑이 허브’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는 벙풀은 수백년 동안 부상, 흉터, 화상을 치료하고 습진과 버짐을 치료하는 데 사용된다. 

벙풀은 오래전부터 한국 스킨케어 상품의 재료이지만 요즘에는 한국 로드샵 브랜드가 ‘슈퍼 재료’라는 타이틀을 걸고 벙풀 이용한 상품이 자주 발매되어 있다. 

임상연구에 따르면 벙풀이 상처와 화상등을 치료하는 것일 뿐 아니라 효과적인 염증약이며 여드름으로 오염된 상처나 햇빛으로 손상입은 피부를 진정시킬 수 있다. 피부를 빠르게 치유하는 것을 도와주고 여드름 상처로 인한 색소침착에 탁월하다.

한국의 스킨케어부터 화장품까지 벙풀이 들어가는 상품이 많아지면서 필수품으로 자리잡았다. 아래의 추천하는 상품을 보고 자신에게 필요한 상품을 가져가길 바란다.

With the release of Sistar’s final singles, it’s time for us to say farewell to this legendary K-pop group. Releasing songs like clockwork every summer, it’s hard to imagine having fun in the heat without their upbeat, catchy tunes. And it wasn’t just their music, but also their fashion, that had us on the edge of our seats for the last seven years.

To mark their disbandment, we’ve put together three Sistar-inspired looks as a fun way to look back at the group’s career. Check out their latest (last?) music video  “Lonely” here.

씨스타의 싱글 앨범이 발매되면서 씨스타에게 고별인사를 해야 할 것 같다.

시계 같이 매년 여름이 찾아오면 새로운 노래를 발표해 무더운 여름 귀를 즐겁게 해준다. 이제는 씨스타 음악 없이 보내는 여름은 상상할 수 없으며 또한 지난 7년의 시간 동안 패션도 눈을 즐겁게 해줬다.

해체를 앞두고 가수 생활을 뒤돌아보며 씨스타에게서 영감을 받은 스타일을 조립해본다.

최근에 나온 뮤직비디오 “Lonely” 유투브에 볼 수 있다.

 

 

shakeit

socool

alone

Are you ready? Here we go…

(*한국어 버전은 스크롤을 아래로 내려주세요*)

Ever been frustrated with your place in the Instagram universe? If you fall under the umbrella of “social influencers”, you know the struggle is real: Filters not coming out quite right, feed looking kind of meh. Not getting enough likes or comments, and seeing other users’ accounts growing exponentially while you stagnate or move at a crawl. And you know that followers translate into money and sponsors.

Though Instagram’s initial intent was to allow users to share moments and memories with their friends, both brands and users quickly figured out how to monetize their accounts by showcasing products or services on their feed. Instagram has become the app of choice for getting famous, earning money, or running a business.

The app has undergone multiple revisions and redesigns since its inception, especially after being bought out by Facebook in 2012. Beyond cosmetic changes to the icon or feed displays, updates included new features like live streaming, shoppable features, direct messaging, Insta Stories (Facebook’s answer to Snapchat), and numerous algorithm changes.

The algorithm changes are particularly important, as influencers who use Instagram as an income source study the algorithm changes religiously. By understanding the algorithm, users can somewhat predict the number of likes or comments a picture will receive—Timing is critical. Targeting certain demographics and time zones can lead to higher commissions, and if an influencer is being paid simply for the number of likes, understanding the nature of the algorithm can help get greater exposure. All of this takes a lot of hard work, with many hours spent on trial and error. The algorithm changes can wreak havoc on the lives of Instagrammers, and getting back into the rhythm of things can take weeks, even months.

An algorithm change happened a few months back, and most bloggers are still trying to figure out how to recover their engagement levels, wondering, “What is really going on?  Why aren’t we growing anymore?” Even regular users don’t see posts from their favorite accounts, which means less engagement and decreasing followers.

Throughout these tumultuous times, some influencers have somehow managed to remain unaffected by the algorithm changes and continue to grow—Are they somehow immune? These influencers may have charisma, beauty, or talent… They may be great marketing strategists finding new opportunities. Or?

Of course, it is no secret that many influencers, brands, celebrities, and the media regularly use tools and methods to grow their numbers, from individual bloggers paying a few bucks to international brands spending hundreds of thousands of dollars.  The quality of these followers is somewhat questionable, as millions of fake accounts have come into existence.

Instagram has been trying to crack down on this burgeoning industry.  A couple of years ago, Instagram terminated untold numbers of fake accounts, embarrassing many celebrities in the process.  The sudden drop in numbers exposed the magnitude of the fake-follower epidemic.

Why is having big numbers so important? Many brands still value sheer numbers and award influencers in the hope that it will help the brand gain potential customers. Sure, this approach can yield results. Many bloggers are truly influential, and their readers trust their opinions enough to make purchases. Unfortunately, this situation fuels an underground system of buying fake likes, followers, and engagement; the desire to grow and get the best sponsors is a powerful motivator. Even though many brands continue to focus on the number, others are catching on to the Instagram charade.

While some companies are developing specialized software to perform their own analytics, there are commonly available tools online to know if a blogger or influencer is truly legit. Here are a few ways to know if a blogger isn’t being completely truthful:

1. Social Blade. It’s a tool that allows you to check any influencer and see how fast they grow, how many people follow them on a daily basis, and how many people they follow or unfollow. You can even see graphs that display trend lines of their growth.  A line that appears like a staircase usually means something is up, most likely that the influencer is buying followers. Natural growth is usually a smooth line.

2. Check their followers. It is very easy to see if an influencer is truly “real!” If you see no profile pics or only male accounts, this is a huge red flag. Typically, large numbers of males are not a target demographic (unless it’s a male influencer, of course!), which means the influencer will not bring any sales.

3. Watch to see if they engage with their followers. It is understandable that larger influencers don’t have the time to reply to every single comment; however, if a blogger has less than 250K, it’s possible he or she can find time to occasionally reply to questions. Engagement is a trait brands increasingly want to quantify and shows the influencer cares about his or her audience.

4. Infiltrate an Instapod. Instapods are commenting groups where influencers agree to support one another with likes and comments. It shows engagement, making the blogger look legitimate. An inherent problem here is that Instapods help obscure a blogger’s true clout or engagement with a wide audience. It may be tough breaking in the circle of trust though—These groups are closely managed.

5. Quality of the comments. There are a lot of different commenting bots out there.  These bots simply add random comments to give the appearance of engagement, but they are easy to spot. Telltale signs are off-topic responses, or simple one-word comments that generically apply to everything. It’s worth pointing out that many bloggers will leave one-word comments, but if you really do some snooping, you can figure out if an influencer is employing a bot based on repetition of the same comments.

.How long will this go on? Recently many tools for getting followers, comments, and likes, such as Instagress, Massplannner, and FollowLiker have been shut down.  Something else must fill the void. Is this the beginning of the end for this shadow industry? With Facebook’s uncanny ability to find revenue opportunities, things will most certainly change in the future. Don’t be caught in this impending implosion.

Brands cannot be naïve forever, and the best outcome for the industry would be to appropriately match brands to influencers in tune with the brand’s message.

So for all the bloggers and influencers out there worrying about your growth: Our advice is to stop stressing out! Continue to be yourself and find healthy ways to grow and push yourself to be creative. But bloggers, brands, and followers—We must all collectively care about content and quality to prevent Instagram from devolving into one continuous fake feed.

 

fake vs realfake vs real 1fake vs real 2

인스타그램을 사용하며 좌절감을 느껴본 적이 있는가? ‘소셜 인플루엔서’라면 필터가 잘 적용 되지 않는 다거나 사람들의 의견이 별로인 점에 대해 힘든 점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점점 커져가고 있는 다른사람의 계정을 보면 왜 내 계정은 그렇게 크지 못하는 것인가 생각할 수 도 있다. 팔로워 수가 많을수록 돈도 벌고 스폰서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원래 이스타그램은 사용자들이 친구와 추억과 일상, 그리고 생활을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진 앱 었지만 브랜드와 사용자들은 자신들이 제공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올림으로써 이것을 어떻게 화폐화 할 수 있는지 알아 냈으며 인스타그램은 이들에게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이 되었다.
인스타그램은 처음 시작된 이후 여러 가지 변화를 겪었는데, 표면적인 변화외에 라이브 스트리밍, 쇼핑 기능, 다이렉트, 미국 어플 스냅챗에 대항하기 위한 인스타 스토리가 추가되고 다양한 알고리즘이 변경되었다.
이 다양한 변화들 중 알고리즘 변화가 가장 중요한 요소인데 인스타그램으로 돈을 버는 소셜 인플루엔서들은 각 알고리즘 변화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알고리즘을 이해하면 각 사진마다 ‘좋아요’ 몇 개와 댓글 몇 개를 받을 수 있을지도 알 수 있다. 인스타그램 포스트는 타이밍이기 때문이다. 적합한 대상에 도달하고 ‘좋아요’가 많으면 돈을 더 벌 수 있지만, 이것은 쉽지 않은 일이며 지속적인 시행착오를 통해 배우게 된다. 알고리즘이 변화하면 인스타그램의 사용자들은 몇 일, 혹은 몇 달에 걸쳐 다시 새로운 알고리즘에 익숙해 져야 하고 이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몇 개월 전 인스타그램의 알고리즘이 또 변화했지만 지금까지 대부분 블로거들이 어떻게 engagement를 회복할 수 있는지 찾아보고 있다. 그들은 도대체 어떤 일이 벌어 지고 있는 것인지, 자신의 계정이 왜 커지지 않는 것인지 궁금해 하고 있다. 보통 인스타그램 사용자들은 자신들이 팔로우 하는 사람의 계정을 확인하지 않아 engagement와 팔로워 수가 낮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서도 몇 몇의 인플루엔서들은 여전히 팔로워수를 유지하고 자신의 계정을 키워 나가고 있다. 그들은 마치 인스타그램의 알고리즘 변화에 영향을 받고 있지 않은 것 같다. 이들은 카리스마가 있고, 뷰티, 재능이 있어서 그런가? 마케팅 전력가인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일까?
인풀루엔서 브랜드, 연예인, 미디어 모두 그들의 인스타그램 계좌를 키우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사용하는 것은 더 이상 비밀이 아니다. 블로거부터 국제적인 브랜드까지 팔로워를 사는데 이 팔로워들이 진짜인지 가짜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인스타그램은 가짜의 팔로워를 사는 것을 엄중하게 단속한다다. 약 2년 전에 인스타그램이 엄청나게 많은 수의 가짜의 팔로들의 계정을 취소하여 팔로워들을 구매한 몇몇 유명인들을 부끄럽게 만들었다. 그들의 팔로워 수가 급락 했기 때문이다.

팔로워들은 많이 가지고 있는 것은 왜 중요한가? 대부분 브랜드는 팔로워 수에만 관심을 가지고 있고 인풀루엔서들게 돈을 줄 때 브랜드가 고객들의 마음 끌 수 있기를 바라다. 몇몇 블로거들은 실제로 영향력이 있으며 그들의 구독자들에게 영향을 끼친다. 하지만 이러한 형상들 때문에 스폰서를 잡기위해 가짜의 좋아요, 팔로워, engagement를 살 수 있는 시스템이 만들어 졌다. 대부분 브랜드들이 아직도 팔로워 수에만 집중을 하고 있지만 다른 브랜드는 인스타그램의 만들어진 수치가 어떤 것인지 인지하고 있다.

몇몇 회사는 분석을 위해 그들의 전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기도 했지만 인터넷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이용하면 블로거나 인풀루엔서가 합법적인지 쉽게 알 수 있다. 아래와 같이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1. 소셜 블레이드 (Social Blade). 블로거의 성장, 하루에 몇 명이 팔로우 하는지 확인할 있고 블로거 자신이 몇 명을 팔로우 하고 언팔로우 하는 지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성장의 추세도 확인 가능하다. 추세는 계단 모양의 선인데 이 선을 통해 블로거가 팔로워들은 사는지 아닌지 확인 할 수 있다. 자연스러운 성장은 대각선 모양으로 나타난다.

2. 그들의 팔로워들을 확인하라. 만약 팔로워들의 프로필 사진이 없다면 이것은 가짜 계정이며 여성 인플루엔서의 팔로워가 대부분 남자라면 이러한 것도 이상하다. 남자들은 여성 인풀루언서의 고객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러한 남성 고객들은 구매력도 높지 않을 것이다.

3. 팔로워와 소통하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인기가 많은 블로거는 당연히 모든 댓글에 대답을 할 수는 없다. 하지만 팔로워 25만명 미만이라면 가끔씩 질문에 대답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브랜드가 engagement 는 브랜드가 수량화하고 싶으면서 인풀루언서들이 그들의 팔로워들을 신경 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4. 인스타포드 사용. 인스타포드는 인풀루언서로 구성된 그룹이 좋아요와 댓글을 남겨주며 서로를 응원해 주는 것이다. Engagement 를 보여줌으로써 블로그가 ‘진짜’라는 것을 보여준다. 사람들은 블로거들이 실제로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힘들다. 인스타포드는 블로거 그룹으로 이루어진 집단이기에 결속력으로 인해 사람들이 실제 블로거가 진실인지 아닌지 구분하기 힘들게 한다.

5. 댓글의 퀄리티. 인스타그램 사용자의 포스트에 자동 댓글을 남기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많은데 이것은 쉽게 알아볼 수 있다. 댓글이 주제를 벗어나고, 하나의 단어로 이루어져 있거나  ‘소통해요~’와 같이 어떠한 상황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댓글인 경우 자동 댓글일 확률이 높다. 많은 블로거들이 한 단어로 이루어진 댓글을 남기지만 조금만 더 자세히 보면 그들이 반복하게 사용하는 동일한 댓글들을 통해 인풀루언서들이 프로그램을 사용하는지 아닌지 알 수 있다.

언제까지 이러한 현상들이 반복될까? 요즘에는 Instagress, Massplannner, FollowLiker 같은 팔로워, 좋아요, 댓글을 모이는 프로그램들이 종료되었다. 하지만 또 다른 무언가가 이런 공허를 채워야 할 것이다. 이것은. 종말의 시작인가? 페이스북은 계속 돈을 버는 방법을 찾을 것이기에 앞으로도 계속 변화를 일으킬 것이다.

브랜드는 계속 무지할 수 없다. 솔직하게 말하면, 이 산업의 가장 좋은 결과는 브랜드 메시지와 동의하는 인플루언서가 브랜드와 연결하여 소통하는 것이다. 

성장 때문에 걱정되는 인플루언서들: 스트레스 받지마! 자연스럽게 행동하고 다른 성장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고 창조적인 것을 해보자. 그렇지만 블로거, 브랜드, 팔로워들이 진실성을 느끼기 위해서는항상 컨텐츠와 포스트의 쿼리티에 대해 신경 써야한다.

 

Article: Anonymous

Centella asiatica, also known as ‘tiger herb’, has been used for over hundreds of years to heal wounds, scars, burns, and to treat skin disorders such as eczema and psoriasis.

Although centella asiatica has been apparent in Korean skincare products for a number of years, this super ingredient has taken over the spotlight as Korean road shop brands have been releasing new centella asiatica-focused products.

Clinical studies show that centella asiatica assists in wound healing and is an effective anti-inflammatory agent for troubled skin. It soothes irritation caused by acne or free radicals from pollution and sun damage. Not only will it help skin heal faster, it also aids in lightening acne scars and other unwelcome hyperpigmentation.

There are a plethora of centella asiatica products in the Korean market, ranging from skincare to makeup. Take a look at our recommendations below and find the right product for you!

‘호랑이 허브’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는 벙풀은 수백년 동안 부상, 흉터, 화상을 치료하고 습진과 버짐을 치료하는 데 사용된다.
벙풀은 오래전부터 한국 스킨케어 상품의 재료이지만 요즘에는 한국 로드샵 브랜드가 ‘슈퍼 재료’라는 타이틀을 걸고 벙풀 이용한 상품이 자주 발매되어 있다.
임상연구에 따르면 벙풀이 상처와 화상등을 치료하는 것일 뿐 아니라 효과적인 염증약이며 여드름으로 오염된 상처나 햇빛으로 손상입은 피부를 진정시킬 수 있다. 피부를 빠르게 치유하는 것을 도와주고 여드름 상처로 인한 색소침착에 탁월하다.

한국의 스킨케어부터 화장품까지 벙풀이 들어가는 상품이 많아지면서 필수품으로 자리잡았다. 아래의 추천하는 상품을 보고 자신에게 필요한 상품을 가져가길 바란다.

Article: Monica Bahng

KakaoTalk_Photo_2017-05-27-22-14-00_54

KakaoTalk_Photo_2017-05-27-22-14-14_65KakaoTalk_Photo_2017-05-27-22-14-08_60KakaoTalk_Photo_2017-05-27-22-14-06_80KakaoTalk_Photo_2017-05-27-22-14-05_13KakaoTalk_Photo_2017-05-27-22-14-02_12KakaoTalk_Photo_2017-05-27-22-13-59_5

From Incheon, South Korea, Jina Kim of “It’s Jina Kim” has not only been a fashion blogger for the last 9 years, but she is also a full-time Youtuber and has worked with a range of Korean and Chinese fashion designers and brands. She let us ask her a few questions on how she and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ve developed over the years.

인천에 출신 김지나 9년 동안 패션 블로그를 관리 뿐만 아니라 현재 유투브 채널도 관리하고 있으며 여러 한국, 중국 브랜드와 함께 일을 해왔다. 김지나와 한국 패션 산업의 발전에 대해 몇 가지 질문을 여쭤봤다. 

1. Do you think there are any differences in the fashion industry from when you first started blogging and now? If yes, what?

I first started blogging in 2008. At that time, the website Cyworld was at the height of its popularity.  Since this was before the establishment of the concept of “blogging” or a “fashion blogger” identity, there weren’t many people to show your style to; instead, it was popular to show off your selfies (known as “얼짱” or literally, the “best face”) on social media. There were barely any blogs that only discussed fashion, so when I began blogging I was quite surprised when there were more people visiting my site than expected. Back then there was also a limit to the platforms you could use. Naver blogs allowed you to communicate with Koreans, but it was difficult to communicate with people outside of Korea and to share videos.

Nowadays, you have Instagram, Snapchat, blogs, Youtube, Afreeca TV and many, many more. With this, there is a system in place for people to share their style and connect with people across the globe. And now it’s not just photos, but also sharing videos. Plus people have gotten used to the speed of communication, and so platforms where you can respond right away, like live streams, are especially powerful. I think that thanks to the development of these tools, we’re living in a world where anyone can become a fashion model or blogger. And since people share so much through social media, you can see specific items explode in popularity and become global trends. 

2. Is anything the same? If yes, what?

Compared to the past, we are more susceptible to trends, but there are always things coming in and out of fashion. The only difference is the speed of how trends spread. Whether it’s then or now, Koreans have always especially paid attention to what other people wear and to try their best to not fall behind the trends. 

1. 패션 블로그를 처음 만들었을 때 현재의 패션 산업에 과거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있다면 차이가 무엇 인가요?

제가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 건 10년 전인 2008년도였어요. 그때는 블로그라는 개념보다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의 확장 버전이라는 개념이 더 강했던 시절이었어요. 당시에는 ‘패션 블로거’라는 정체성이 확립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지금처럼 자신의 패션 스타일을 인터넷을 통해 보여주는 사람들은 얼마 되지 않았어요. 패션 블로거보다는 주로 셀카를 통해 자신의 외모를 과시하는 ‘얼짱’들이 훨씬 소셜미디어에서 인기가 있었어요. 패션만을 다루는 블로그가 한국에 얼마 없었기 때문에 제가 처음 패션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었어요. 그런데 이때는 플랫폼의 한계가 있어서 한국의 네이버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은 한국인들과만 소통할 수 있었고, 외국 사람들과는 소통하기 힘든 한계점을 가지고 있었어요. 또한 동영상으로는 본인의 패션을 보여주기도 힘들었죠.

지금은 인스타그램, 스냅챗, 블로그, 유튜브, 아프리카 TV 등 굉장히 많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이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들이 쉽게 본인의 패션을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었다고 생각해요. 특히나 사진뿐만이 아니라 동영상을 통해서 본인의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독특한 것 같아요. 빠른 것에 익숙해진 요즘 사람들에게는 즉각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라이브 플랫폼이 특히 강세를 보이고 있어요. 이러한 기술적인 발전 덕분에 현재는 누구나 패션모델이나 블로거가 될 수 있는 세상에 살고 있다고 생각해요. 또한 어떤 한 아이템이 유행하면 사람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적극적으로 이를 공유하기 때문에 국가의 경계가 없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것을 볼 수 있어요. 

2. 그때와 비교해서 바뀌지 않은 점이 있으세요? 있다면, 무엇인가요

현재가 과거에 비해 트렌드에 민감하긴 하지만, 언제나 유행하는 것들은 있어 왔어요. 단지 속도나 전파력에 있어 다를 뿐이죠. 과거나 지금이나 한국 사람들은 특히나 다른 사람들이 무엇을 입는가를 굉장히 많이 신경 쓰고 유행에 뒤떨어지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 같아요. 

3. How do you feel your style has changed since you started blogging?

I think my early-mid 20s was a process of figuring out what styles look good on me. I thought that, without a doubt, “being fashionable” meant being someone who dressed differently than others, standing out. So if you look at those pictures you’ll see me wearing these orange leggings I wouldn’t dare wear now, or necklaces with lots of chains. Makeup too, I always put on strong makeup so my college friends would think I looked scary.

Now I know what kind of things look good on me. Instead of standing out, I choose items that work for my body type and skin tone, and I mix and match designer brands with things from Dongdaemun Market. I focus on finding a balance. 

4. How would you describe the Korean fashion industry?

I think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s undergone a lot of evolution and development. If you look back to even just 10 years ago—at the beginning of the Hallyu Wave—there was a huge focus on celebrity fashion. But now, Korean fashion is not about celebrities, but trying to figure out what people are actually wearing on the street. Anyone can call themselves a “패피(fashion person)” and can make trends and actively express themselves; in turn, brands also use these people to promote.

Because of this, I think today’s fashion industry in Korea is a place where street style, high-end fashion, casual looks, and other kinds of style can all coexist.

3.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스타일이 바뀌었 나요?

20대 초반과 중반은 제게 어울리는 스타일을 찾는 과정이었다고 생각해요.  20대 초반에는 무조건 남들과 다르고 튀게 입으면 그게 패셔너블한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그 당시의 사진을 보면 지금은 입을 엄두를 내지 못하는 오렌지 컬러의 레깅스에 여러 개의 체인이 달린 목걸이를 입은 모습을 볼 수 있어요. 메이크업도 최대한 강하게 해서 학교에 다니는 친구들이 저를 무섭게 봤어요.

현재는 저에게 어떤 아이템이 어울리는지 잘 알고 있어요. 무조건 튀게 입기보다는 저의 체형과 스킨톤에 잘 어울리는 아이템을 선택하고, 디자이너 브랜드와 동대문 시장의 아이템을 믹스 매치하여 밸런스를 맞추는 데 초점을 두고 있어요.

4. 한국 패션 산업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면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한국의 패션계도 많은 진화와 발전을 거듭했다고 생각해요. 약 1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한류가 붐을 이루면서 TV에 비치는 연예인들의 패션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한다면, 현재 한국 패션은 연예인이 아닌 실제 거리의 사람들이 어떻게 입느냐에 더 초점이 맞춰진 것 같아요. 일명 ‘패피’라고 부르는 이러한 사람들이 트렌드를 만들고, 패션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남기면 이를 브랜드들이 오히려 수용하죠.

이 때문에 현재 한국 패션계는 스트리트 스타일, 하이엔드 스타일, 캐주얼 스타일 등 다양한 스타일들이 공존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해요. 

5. What do you think is the future of the Korean fashion industry?

Korean fashion is slowly getting more and more attention from abroad, but I think it will be hard for the industry to develop even further until a few things are dealt with.

First, we need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the creative freedoms of Korean designers are respected. If you just look at Seoul Fashion Week, the focus is on “what sells” instead of creativity and art. If the designers have a low buy rate, it’s difficult to be approved for future shows. So designers are forced to design pieces that follow what’s hot for that season, and this is the reason you see so many familiar clothes each season between Korean designers.

Additionally, Korean 편집숍 (curated stores) don’t even buy products directly from designers. They wait for customers to order the product before they place orders with the designers. Because of this many Korean designers depend on revenue from foreign buyers.

And finally,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s an excessively “cliquey” attitude. They emphasize the importance of Korean blood and ethnicity, and position themselves to ensure they exclude foreigners wanting to enter the Korean market when there are already limited opportunities for foreigners to do shows or exhibitions.

If these things can be fixed, I think the Korean fashion industry will only continue to grow.

5. 한국 패션 산업의 미래가 어떻게 된다고 생각하나요?

한국의 패션이 점점 더 해외에서 주목을 받고 있긴 하지만, 몇 가지가 고쳐지지 않는다면 더 이상 발전하기 힘들다고 생각해요.

 
먼저 한국에선 디자이너들의 창작의 자유가 더 존중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해요. 서울패션위크만 보더라도 디자이너들의 ‘창의성’보다는 ‘판매’에 초점이 맞춰진 상업적인 옷들을 많이 볼 수 있어요. 판매율이 저조하다면 쇼에 서기 힘들기 때문에 디자이너들은 어쩔 수 없이 현재 트렌드에 맞춰서 옷을 디자인해요. 매 시즌 어디서 본 듯한 옷들이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에서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에요.

또한, 한국의 편집숍 등은 디자이너로 부터 바로 제품을 구입하지 않고, 고객이 먼저 제품을 주문하면 편집숍이 디자이너에게서 물건을 구매하는 구조로 이루어져 있어요. 이 때문에 많은 한국의 디자이너들은 해외 바이어에 자금력을 의존하고 있어요.

 
또한 한국 패션 산업은 지나치게 폐쇄적인 형태를 띠고 있어요. ‘한국인’이라는 피와 민족성을 강조하여 한국 패션 시장에 들어서려고 하는 외국 디자이너들에게 굉장히 배타적인 자세를 취하죠. 이들에게는 전시나 쇼의 기회가 굉장히 제한적이에요.

이러한 점들이 고쳐진다면 한국 패션 산업이 훨씬 더 발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Luxury. It’s draping yourself in pleasure. It’s a lush and elegant feeling. It’s putting yourself first and giving your mind, body, and soul the love it deserves. The concept of luxury varies from person to person, unique as life itself. One’s trash is another’s treasure, as the saying goes. Where this gets tough is transitioning from theory to practice. In theory, luxury is all around you; in practice, however, not all of us can reach it.

The Luxe Link’s easy 3-step process is luxury in itself—Clean, simple, effortless. Sending your favorite pieces from across the globe, it’s far from ordinary.

Select, request, and savour the moment.

For a proper welcome, use the code DISPURS for a credit of $50 USD towards any purchase of $200 USD or more.*

So go ahead; it’s the perfect time to treat yourself. (We definitely did.)

럭셔리. 즐거움, 엘라강스, 럭셔리를 떠올려보면 자신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것이고 정신에서 부터 육체, 영혼까지 자기애를 기르는 것이다. ‘럭셔리’라는 개념은 사람의 인생이 다르듯이 각각 다르다. 예를들어 ‘어떤 사람에게는 쓸모 없는 것일지 몰라도 다른 한 사람에게는 보물이다. 라는 말이 있다. 그렇지만, 문제는 이론을 어떻게 실행으로 옮기는 가 이다.이론적으로 생각하면 어디를 가든 럭셔리를 찾을 수 있지만 모두 럭셔리를 잡지는 못 한다.

더 럭스 링크의 쉽고 편한 3단계 과정은 럭셔리 그 자체다. 깨끗하고, 간단하며 매우 쉽다. 가장 좋아하는 물건을 지구 반대편으로 보니는 곳은 쉬운 일은 아니지만 가 럭스 링크가 과정을 매우 쉽게 만들어 주었다.

고르고, 주문하고 그리고 그 순간을 즐기면 된다.

처음 사용시 DISPURS 코드를 사용하면 200 USD 달하는 주문을 50 USD 크레딧을 적용하여 구매할 수 있다.*

지금 이 서비스를 사용 해보자. 서비스 이용하기에 가장 좋은 시간 때다. (디스퍼스도 해봤는데..)

 

 

*Expires July 31, 2017
*2017년 7월 31일 까지

Summer is here in Seoul! Bring on the 30-degree days, because we’re ready for travels, ice cream, and fun. But, at the same time, it seems like it’s a never-ending struggle to keep our makeup from sliding off our faces. We’ve rounded up our favorite summer ’17 makeup tips and Korean beauty products (so far) to help you fully enjoy that summer breeze.

Tip #1. For all our fellow oily-skin boys and girls: To help keep your skin amazingly matte, when doing your makeup in the morning make sure to put powder on BEFORE foundation and concealer. The powder gives you a great base, similar to primer, but even more matte.

Recommendation:
Innisfree Blur Powder (8,000 KRW)
Skinfood Peach Sake Silky Finish Powder (~12,000 KRW)
Missha Color Fix Eye Primer (9,800 KRW)
Etude House Proof 10 Dye Primer (5,500 KRW)

Tip #2. Less is more: In the summer, it’s so hot that naturally you’re going to sweat. Clogging your pores and caking on your makeup is not going to help it stay in place. Instead, try wearing a light layer of foundation so that when your face starts getting a tad oily around 2 PM, it looks more like a dewy glow. Same goes for skincare! A lighter routine will help keep your look in place.

Recommendation:
Etude House Double Lasting Foundation (18,000 KRW)
Too Cool for School Art Class Studio de Teint Liquid Cover (28,000 KRW)

Tip #3. One foot in front of the other: We know how it is. Hit the alarm, rush to slap on your 7—10?—step skincare routine, and head out the door. But did you let each step sink in? Letting your skincare actually sink in and dry before proceeding to the next step. If your skin is still full of product, the skincare mixes with your makeup and prevents you from getting full coverage.

서울에 여름이 왔다. 즐겁게 놀 준비가 되어 있지만 화장이 여름에 지원자 않도록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2017 여름 꿀팁과 여름을 즐길 수 있게 해 줄 화장품을 모아봤다.

꿀팁 #1. 지성 피부 남녀: 아침에 화장품을 바를 때 파운데이션, 컨실러를 바르다 전에 파우더를 바르면 매트하게 마무리를 할 수 있다. 파우더가 프라이머처럼 좋은 베이스 역할을 한다.

추천:
이니스프리 블러 파우더 (8,000), 스킨푸드 피치 사케 실키 피니쉬 파우더 (~12,000원)
미샤 컬러 픽스 아이 프라이머 (9,800원)
에뛰드 프루프 10 다이 프라이머 (5,500원)

꿀팁 #2. 화장품을 많이 바르는 것 보다 얼굴이 얇은 파운데션 레이어를 바르면 유분이 많아져 물광 느낌이 생길 것이다. 스킨 케어도 얇고 가볍게 레이어를 하는 것이 좋다.

추천:
에뛰드 더블 래스팅 파운데이션 (18,000원)
투쿨포스쿨 아트클래스 스튜디오 드 땅뜨 리퀴드 커버 (28,000원)

꿀팁 #3. 아침 일찍 일어나 7 (10?) 스킨법이라는 피부 관리 과정을 거치고 문을 나선다. 하지만 각 단계가 피부에 잘 흡수 되도록 했는가? 피부에 흡수되지 않고 화장품과 섞이면 효과를 보기 힘들다.

peachsakesilk10622_549eb1f_eedb2a36fdbd4bb9b53665867ab55195~mv2_d_1600_2400_s_2.jpg_2560_3_1990_41_18tcfs_mt_084_01_light

From Incheon, South Korea, Jina Kim of “It’s Jina Kim” has not only been a fashion blogger for the last 9 years, but she is also a full-time Youtuber and has worked with a range of Korean and Chinese fashion designers and brands. She let us ask her a few questions on how she and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s developed over the years.

1. Do you think there are any differences in the fashion industry from when you first started blogging and now? If yes, what?

I first started blogging in 2008. At that time, the website Cyworld was at the height of its popularity.  Since this was before the establishment of the concept of “blogging” or a “fashion blogger” identity, there weren’t many people to show your style to; instead, it was popular to show off your selfies (known as “얼짱” or literally, the “best face”) on social media. There were barely any blogs that only discussed fashion, so when I began blogging I was quite surprised when there were more people visiting my site than expected. Back then there was also a limit to the platforms you could use. Naver blogs allowed you to communicate with Koreans, but it was difficult to communicate with people outside of Korea and to share videos.

Nowadays, you have Instagram, Snapchat, blogs, Youtube, Afreeca TV and many, many more. With this, there is a system in place for people to share their style and connect with people across the globe. And now it’s not just photos, but also sharing videos. Plus people have gotten used to the speed of communication, and so platforms where you can respond right away, like live streams, are especially powerful. I think that thanks to the development of these tools, we’re living in a world where anyone can become a fashion model or blogger. And since people share so much through social media, you can see specific items explode in popularity and become global trends.

2. Is anything the same? If yes, what?

Compared to the past, we are more susceptible to trends, but there are always things coming in and out of fashion. The only difference is the speed of how trends spread. Whether it’s then or now, Koreans have always especially paid attention to what other people wear and to try their best to not fall behind the trends.

3. How do you feel your style has changed since you started blogging?

I think my early-mid 20s was a process of figuring out what styles look good on me. I thought that, without a doubt, “being fashionable” meant being someone who dressed differently than others, standing out. So if you look at those pictures you’ll see me wearing these orange leggings I wouldn’t dare wear now, or necklaces with lots of chains. Makeup too, I always put on strong makeup so my college friends would think I looked scary.

Now I know what kind of things look good on me. Instead of standing out, I choose items that work for my body type and skin tone, and I mix and match designer brands with things from Dongdaemun Market. I focus on finding a balance.

4. How would you describe the Korean fashion industry?

I think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s undergone a lot of evolution and development. If you look back to even just 10 years ago—at the beginning of the Hallyu Wave—there was a huge focus on celebrity fashion. But now, Korean fashion is not about celebrities, but trying to figure out what people are actually wearing on the street. Anyone can call themselves a “패피(fashion person)” and can make trends and actively express themselves; in turn, brands also use these people to promote.

Because of this, I think today’s fashion industry in Korea is a place where street style, high-end fashion, casual looks, and other kinds of style can all coexist.

5. What do you think is the future of the Korean fashion industry?

Korean fashion is slowly getting more and more attention from abroad, but I think it will be hard for the industry to develop even further until a few things are dealt with.

First, we need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the creative freedoms of Korean designers are respected. If you just look at Seoul Fashion Week, the focus is on “what sells” instead of creativity and art. If the designers have a low buy rate, it’s difficult to be approved for future shows. So designers are forced to design pieces that follow what’s hot for that season, and this is the reason you see so many familiar clothes each season between Korean designers.

Additionally, Korean 편집숍 (curated stores) don’t even buy products directly from designers. They wait for customers to order the product before they place orders with the designers. Because of this many Korean designers depend on revenue from foreign buyers.

And finally, the Korean fashion industry has an excessively “cliquey” attitude. They emphasize the importance of Korean blood and ethnicity, and position themselves to ensure they exclude foreigners wanting to enter the Korean market when there are already limited opportunities for foreigners to do shows or exhibitions.

If these things can be fixed, I think the Korean fashion industry will only continue to grow.

인천에 출신 김지나 9년 동안 패션 블로그를 관리 뿐만 아니라 현재 유투브 채널도 관리하고 있으며 여러 한국, 중국 브랜드와 함께 일을 해왔다. 김지나와 한국 패션 산업의 발전에 대해 몇 가지 질문을 여쭤봤다. 

1. 패션 블로그를 처음 만들었을 때 현재의 패션 산업에 과거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있다면 차이가 무엇 인가요?

제가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 건 10년 전인 2008년도였어요. 그때는 블로그라는 개념보다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의 확장 버전이라는 개념이 더 강했던 시절이었어요. 당시에는 ‘패션 블로거’라는 정체성이 확립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지금처럼 자신의 패션 스타일을 인터넷을 통해 보여주는 사람들은 얼마 되지 않았어요. 패션 블로거보다는 주로 셀카를 통해 자신의 외모를 과시하는 ‘얼짱’들이 훨씬 소셜미디어에서 인기가 있었어요. 패션만을 다루는 블로그가 한국에 얼마 없었기 때문에 제가 처음 패션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었어요. 그런데 이때는 플랫폼의 한계가 있어서 한국의 네이버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은 한국인들과만 소통할 수 있었고, 외국 사람들과는 소통하기 힘든 한계점을 가지고 있었어요. 또한 동영상으로는 본인의 패션을 보여주기도 힘들었죠.
지금은 인스타그램, 스냅챗, 블로그, 유튜브, 아프리카 TV 등 굉장히 많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이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들이 쉽게 본인의 패션을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었다고 생각해요. 특히나 사진뿐만이 아니라 동영상을 통해서 본인의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독특한 것 같아요. 빠른 것에 익숙해진 요즘 사람들에게는 즉각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라이브 플랫폼이 특히 강세를 보이고 있어요. 이러한 기술적인 발전 덕분에 현재는 누구나 패션모델이나 블로거가 될 수 있는 세상에 살고 있다고 생각해요. 또한 어떤 한 아이템이 유행하면 사람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적극적으로 이를 공유하기 때문에 국가의 경계가 없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것을 볼 수 있어요.
2. 그때와 비교해서 바뀌지 않은 점이 있으세요? 있다면, 무엇인가요
현재가 과거에 비해 트렌드에 민감하긴 하지만, 언제나 유행하는 것들은 있어 왔어요. 단지 속도나 전파력에 있어 다를 뿐이죠. 과거나 지금이나 한국 사람들은 특히나 다른 사람들이 무엇을 입는가를 굉장히 많이 신경 쓰고 유행에 뒤떨어지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 같아요.
3.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스타일이 바뀌었 나요?
20대 초반과 중반은 제게 어울리는 스타일을 찾는 과정이었다고 생각해요.  20대 초반에는 무조건 남들과 다르고 튀게 입으면 그게 패셔너블한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그 당시의 사진을 보면 지금은 입을 엄두를 내지 못하는 오렌지 컬러의 레깅스에 여러 개의 체인이 달린 목걸이를 입은 모습을 볼 수 있어요. 메이크업도 최대한 강하게 해서 학교에 다니는 친구들이 저를 무섭게 봤어요.
현재는 저에게 어떤 아이템이 어울리는지 잘 알고 있어요. 무조건 튀게 입기보다는 저의 체형과 스킨톤에 잘 어울리는 아이템을 선택하고, 디자이너 브랜드와 동대문 시장의 아이템을 믹스 매치하여 밸런스를 맞추는 데 초점을 두고 있어요.
4. 한국 패션 산업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면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한국의 패션계도 많은 진화와 발전을 거듭했다고 생각해요. 약 1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한류가 붐을 이루면서 TV에 비치는 연예인들의 패션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한다면, 현재 한국 패션은 연예인이 아닌 실제 거리의 사람들이 어떻게 입느냐에 더 초점이 맞춰진 것 같아요. 일명 ‘패피’라고 부르는 이러한 사람들이 트렌드를 만들고, 패션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남기면 이를 브랜드들이 오히려 수용하죠.
이 때문에 현재 한국 패션계는 스트리트 스타일, 하이엔드 스타일, 캐주얼 스타일 등 다양한 스타일들이 공존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해요.
5. 한국 패션 산업의 미래가 어떻게 된다고 생각하나요?
한국의 패션이 점점 더 해외에서 주목을 받고 있긴 하지만, 몇 가지가 고쳐지지 않는다면 더 이상 발전하기 힘들다고 생각해요.
먼저 한국에선 디자이너들의 창작의 자유가 더 존중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해요. 서울패션위크만 보더라도 디자이너들의 ‘창의성’보다는 ‘판매’에 초점이 맞춰진 상업적인 옷들을 많이 볼 수 있어요. 판매율이 저조하다면 쇼에 서기 힘들기 때문에 디자이너들은 어쩔 수 없이 현재 트렌드에 맞춰서 옷을 디자인해요. 매 시즌 어디서 본 듯한 옷들이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에서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에요.
또한, 한국의 편집숍 등은 디자이너로 부터 바로 제품을 구입하지 않고, 고객이 먼저 제품을 주문하면 편집숍이 디자이너에게서 물건을 구매하는 구조로 이루어져 있어요. 이 때문에 많은 한국의 디자이너들은 해외 바이어에 자금력을 의존하고 있어요.
또한 한국 패션 산업은 지나치게 폐쇄적인 형태를 띠고 있어요. ‘한국인’이라는 피와 민족성을 강조하여 한국 패션 시장에 들어서려고 하는 외국 디자이너들에게 굉장히 배타적인 자세를 취하죠. 이들에게는 전시나 쇼의 기회가 굉장히 제한적이에요.
이러한 점들이 고쳐진다면 한국 패션 산업이 훨씬 더 발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Luxury. It’s draping yourself in pleasure. It’s a lush and elegant feeling. It’s putting yourself first and giving your mind, body, and soul the love it deserves. The concept of luxury varies from person to person, unique as life itself. One’s trash is another’s treasure, as the saying goes. Where this gets tough is transitioning from theory to practice. In theory, luxury is all around you; in practice, however, not all of us can reach it.

The Luxe Link’s easy 3-step process is luxury in itself—Clean, simple, effortless. Sending your favorite pieces from across the globe, it’s far from ordinary.

Select, request, and savour the moment.

For a proper welcome, use the code DISPURS for a credit of $50 USD towards any purchase of $200 USD or more.*

So go ahead; it’s the perfect time to treat yourself. (We definitely did.)

luxelink_4럭셔리. 즐거움, 엘라강스, 럭셔리를 떠올려보면 자신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것이고 정신에서 부터 육체, 영혼까지 자기애를 기르는 것이다. ‘럭셔리’라는 개념은 사람의 인생이 다르듯이 각각 다르다. 예를들어 ‘어떤 사람에게는 쓸모 없는 것일지 몰라도 다른 한 사람에게는 보물이다. 라는 말이 있다. 그렇지만, 문제는 이론을 어떻게 실행으로 옮기는 가 이다.이론적으로 생각하면 어디를 가든 럭셔리를 찾을 수 있지만 모두 럭셔리를 잡지는 못 한다.

더 럭스 링크의 쉽고 편한 3단계 과정은 럭셔리 그 자체다. 깨끗하고, 간단하며 매우 쉽다. 가장 좋아하는 물건을 지구 반대편으로 보니는 곳은 쉬운 일은 아니지만 가 럭스 링크가 과정을 매우 쉽게 만들어 주었다.

고르고, 주문하고 그리고 그 순간을 즐기면 된다.

처음 사용시 DISPURS 코드를 사용하면 200 USD 달하는 주문을 50 USD 크레딧을 적용하여 구매할 수 있다.*

지금 이 서비스를 사용 해보자. 서비스 이용하기에 가장 좋은 시간 때다. (디스퍼스도 해봤는데..)

luxelink_2

*Expires July 31, 2017
*2017년 7월 31일 까지

Dipped in sultry neutrals, L.aimant is three things: Clean, classic, and feminine.

Wide legs and long silhouettes offer sophistication and comfort amongst whimsical pieces.

Adding a bit of stripes for pattern, the collection turns its focus to texture to create a refined minimalist look—a nod to its Parisian influence, perhaps?

Though An kept things sweet with feminine a-line skirts and simplicity, the bat-like top with matching cuffs were an unexpected delight.

L.aimant designer Jaehyun An’s ability to balance simplicity with great visuals is what makes him stand out amongst the Generation Next designers. What direction will he head towards next?

올해 관능적인 무채색으로 만든 레망뜨는 깨끗하고 클레식하고 여성스러운 컬렉션이다.

그림 같은 옷 중에서 와이드 레그 바지와 롱 실루엣은 편하게만 보이지만 분명 세련미를 보여주고 있다.

스트라이프 패턴을 조금 추가했지만 컬렉션이 전체적으로 미니멀리스트 룩을 만들도록 텍스쳐에 의지 한다—파리에서 영감을 많이 받은 것을 보여주는 것 같다

레망뜨는 여성스러운 A-line 옷단이 당연히 이뻤지만 한편 박쥐 날개를 생각나게 하는 탑과 커프 가 보는 즐거움이 있다.

간소함으로 이쁜 시각의 균형을 만들 수 있는 레망뜨 디자이너 안재현의 실력이 다른 제너레이션넥스트 디자이너들보다 두드러지도 한다. 어떤 방향으로 갈지 앞으로 행보가 기대된다.

Photos: @lian_olga_photo